ADVERTISEMENT

입주권 10억 뚝, 전셋값 하락…강남 신축 아파트도 꺾였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4면

서울 강남구 개포자이프레지던스 전용면적 84㎡ 입주권이 최고 거래가(2021년 11월 29억5000만원)보다 10억원 가까이 떨어진 20억원에 거래됐다. [중앙포토]

서울 강남구 개포자이프레지던스 전용면적 84㎡ 입주권이 최고 거래가(2021년 11월 29억5000만원)보다 10억원 가까이 떨어진 20억원에 거래됐다. [중앙포토]

최첨단 건축기술로 지어진 데다 좋은 교육 여건과 편리한 교통까지. 재건축 사업을 마친 강남 새 아파트는 주택시장에서 가장 경쟁력 높은 상품이다. 그런데 요즘 이런 공식이 깨졌다. 새 아파트에 입주할 수 있는 입주권 가격이 인근 기존 아파트보다 낮은 가격에 거래되고, 전셋집 역시 기존 아파트 전셋값보다 낮게 계약되는 경우가 잇따른다. 거래절벽에 따른 신풍속도다.

3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다음 달 말 입주를 시작하는 서울 강남구 개포동 개포자이프레지던스(옛 개포주공 4단지) 전용면적 84㎡ 입주권이 최고 거래가(2021년 11월 29억5000만원)보다 10억원 가까이 떨어진 20억원에 거래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6월 전용 59㎡의 실거래가(20억원)와 같은 가격에 전용 84㎡가 계약된 것이다. 입주 5년 차를 맞는 래미안블레스티지(옛 개포주공 2단지) 같은 면적형 아파트는 지난달 24억1000만원에 거래됐다.

입주권은 재개발·재건축 조합원에게 배당되는 새 아파트에 입주할 수 있는 권리다. 개포자이프레지던스는 2020년 1월 일반분양 당시 전용 84㎡ 1순위 청약 경쟁률이 100대 1에 달했다. 이 면적 일반분양 물량이 24가구에 불과했고 그마저 1층이었지만, 인근 아파트 시세보다 분양가가 크게 낮아 ‘10억 로또’ 아파트로 불리기도 했다. 2년 전 이 면적형 분양가는 15억8000만원 수준이었지만 이번에 거래된 입주권 가격은 이보다 4억원가량 높다.

관련기사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다른 강남권 새 아파트 입주권도 비슷한 상황이다. 오는 11월 입주 예정인 개포동 디에이치퍼스티어아이파크(옛 개포주공 1단지) 전용 84㎡의 입주권 가격도 지난해 4월 29억3000만원에 거래됐던 것이 7개월 만인 11월 23억원까지 내렸다.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원베일리 전용 84㎡ 입주권도 지난해 3월 38억7407만원에서 11월 30억340만원으로 손바뀜했다. 리모델링 단지인 송파구 성지아파트(잠실더샵루벤) 전용 84㎡의 일반분양가는 26억4700만원인데, 현재 매물 호가는 13억5000만원에 불과하다.

전세시장도 마찬가지다. 개포자이프레지던스는 3375가구의 대단지인데, 지난달 중순까지 전용 59㎡의 전셋값은 6억~7억원 선을 유지했지만, 최근 5억원 초반대까지 떨어졌다. 이 단지의 전세 매물은 네이버 부동산 기준 1000건이 넘는다. 이 지역에서 영업 중인 한 공인중개사는 “입주가 임박하면서 잔금을 치러야 하는 집주인이 경쟁적으로 가격을 내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새 아파트 가치가 떨어지면서 주변 아파트 시세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개포자이프레지던스 바로 옆에 위치한 디에이치아너힐즈(옛 개포주공3단지) 전용 84㎡는 지난해 8월 17억원에 전세 거래됐던 것이 10월 14억원으로 떨어졌고, 최근 전세 최저 호가는 10억원까지 내렸다.

당분간은 이런 현상이 이어질 전망이다. 올해 서울 강남 일대에 새로 입주하는 아파트가 많기 때문이다. 서초·강남·송파구 등 강남 3구와 강동구의 올해 입주 예정 물량은 1만2402가구로 지난해(3592가구)보다 3배 이상 많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지난해 일곱 번의 금리 인상 등 금리 쇼크 여파가 입주를 앞둔 새 아파트에 더 큰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