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男직원만 당직시켜?" 블라인드에 이런 글 제일 많았다

중앙일보

입력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직장인 익명 애플리케이션인 '블라인드' 게시글을 분석한 결과 남성 역차별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는 글들이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 따르면 김은정 성주류화지식혁신본부 성인지데이터 부연구위원은 2021년 8월부터 2022년 8월까지 1년간 블라인드 회사생활 게시판 내 조직문화 관련 2672개 게시글을 텍스트 분석했다.

김 부연구위원은 세부 영역별 분석을 위해 게시글들을 성차별, 일·생활 균형, 성희롱, 기타 조직문화 영역으로 분류했다.

분석 결과 성차별 영역에서는 남성 역차별에 대한 불만 글들이 많았다. 특히 남성 직원들에게만 당직과 야간 숙직을 전담시킨다는 내용이 주요 이슈였다고 김 부연구위원은 전했다.

빅데이터를 시각화한 워드클라우드에서는 '성차별', '차별', '이유', '여직원', '문제', '불만' 등의 키워드 비중이 높았다.

김 부연구위원은 "이런 현상은 남성에 대한 역차별 때문일 수도 있지만, 해당 앱을 사용하는 게시자들의 성별과 성향과도 관련이 높을 수 있기에 해석에 있어 조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일·생활 균형 관련 영역에서는 장시간 근무(야근, 주말 출근, 주 52시간제 무의미성) 및 비자율적 연차에 대한 불만 글들이 많았으며, 성희롱과 관련해서는 직장 상사에 의해 원치 않는 신체접촉과 성추행, 동료 사이의 성적인 발언에 대해 고충을 토로하는 글들이 많았다.

조직문화 관련 의미망에서는 '업무', '꼰대', '회식', '팀장'을 중심으로 연관 키워드들이 연결됐다. 이는 상사를 '꼰대'에 빗대어 표현하는 것으로 반영됐으며, '회식'과 '꼰대'가 연결돼있는 것은 잦은 회식 등을 '꼰대적' 행동으로 바라보는 경향을 반영한 결과라고 김 부연구위원은 설명했다.

이 보고서는 한국여성정책연구원 'KWDI 브리프' 최신호에 게재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