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26개 지역구 비워둔 까닭…여권 내 “야당 강경파 자객공천 준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0면

국민의힘이 지난달 29일 사고 당원협의회(당협) 지역 68곳 가운데 42곳의 조직위원장을 인선하면서 26곳은 그냥 공석으로 놔뒀다.

그중 상당수가 더불어민주당 강경파 의원들의 지역구이기도 하다. 그래서 여당이 이들 야당 의원을 겨냥한 이른바 ‘자객 공천’을 준비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 강경파 초선 모임 ‘처럼회’ 소속 김용민 의원(경기 남양주병) 지역이 대표적이다. 친윤계 의원은 1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김용민 의원은 ‘검수완박’ 법안을 주도한 인사”라며 “김 의원에 맞서 중도층 표심을 적극 공략할 수 있는 인물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국민의힘은 역시 ‘처럼회’ 소속인 한준호(경기 고양을)·문정복(경기 시흥갑) 의원 지역도 위원장 자리를 비워놨다. 친이재명계로 분류되는 박주민(서울 은평갑)·안민석(경기 오산) 의원 지역구도 공석으로 남겼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여당에 유리한 곳들은 아니지만, 신선하고 합리적인 인선을 통해 야당 강경파와 정면 대결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민주당 노웅래 의원 지역(서울 마포갑)과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시절 정미경 전 최고위원이 조직위원장으로 내정됐던 ‘경기 분당을’도 인선이 보류됐다. 이곳엔 친윤계 인사의 등판설이 거론된다. 이에 비윤계 김웅 의원은 “이번 결정이 친윤의 마녀사냥이라는 것을 알려주는 방증”이라고 반발했다.

이 전 대표 지역구였던 ‘서울 노원병’도 공석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노원병은 홍정욱·고 노회찬 전 의원, 안철수 의원 등 스타 정치인들이 공천을 받아온 곳”이라며 “중량감 있는 인물을 내세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