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검찰 기소는 부당…재판 과정에서 밝혀지길 기대"

중앙일보

입력

박지원 전 국정원장. 김경록 기자

박지원 전 국정원장. 김경록 기자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29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자신을 국정원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한 데 대해 "기소의 부당함이 재판 과정에서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조금 전 검찰이 불구속 기소했다는 사실을 기자들의 문의로 알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정원 고발로 검찰 조사를 성실하게 받았고 고발 내용에 대한 사실을 부인했다"며 "비서실장까지 기소한 것에 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어 "저는 국정원장으로 국정원 개혁을 완수했음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앞으로도 어떤 경우에도 김대중 대통령 비서실장답게 언행 하겠다는 각오를 거듭 밝힌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소란스러운 연말 정국에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