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비 2500원’ 공개하는 노조도 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6면

‘10월 12일 후드티 구입·제작 28만6384원’ ‘10월 26일 소식지 제작비 활동비 2500원’.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의 올(All)바른 노동조합이 지난달 2일 노조 인터넷 카페에 공개한 ‘10월 조합비 지출내역’ 중 일부다. 올바른노조 조합원은 서교공 내 젊은 직원(MZ세대)이 중심이다.

올바른노조는 조합비를 구체적으로 어디에 썼는지 ‘1원’ 단위까지 세세하게 적어놨다. 조합비 지출내역은 매월 초 엑셀 파일로 공개된다. 회계감사는 상·하반기 두 차례 실시하고, 역시 인터넷 카페에 올려 조합원들이 언제든 볼 수 있다.

또 올바른노조는 대다수 노조가 조합비를 정률 방식으로 거두는 것과 달리 정액으로 받는다. 이에 일반 조합원이라도 매월 걷히는 조합비 규모를 추산하는 게 가능하다. 송시영 올바른노조 위원장은 “(노조 집행부가) 회계를 투명하게 운용하는 건 지극히 당연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민주노총·한국노총 국내 양대 노조의 회계처리가 ‘깜깜이’란 비판이 커지면서 젊은 노조의 투명 회계 운용이 주목받고 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내년부터 조합원 1000명 이상 대규모 노조, 산별노조 같은 연합단체는 재정 관련 서류를 조합원이 볼 수 있도록 비치해야 한다. 또 노조 회계감사는 전문 자격을 갖춘 회계감사원에 의해 1년에 두 차례 이상 받아야 한다. 회계감사 결과는 항목별로 정리해 공표된다.

일본·독일 노조는 회계 운용과 관련해 외부 공표 제도가 없는 반면, 미국 내 노조는 ‘노사 정보 보고 및 공개법’(1959년 제정)에 따라 연방정부에 회계 운용 상태를 매년 보고하게 돼 있다. 또 미국 노동부는 이를 홈페이지에 게재한다.

노동계 안팎에선 회계 공시 방안을 두고 우려도 나온다. 노조의 자주성이 침해될 수 있단 주장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