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분 지각' 지적에 이상민 "놀고 있었겠나…골든타임 지났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27일 이태원 참사 당시 첫 보고를 받은 지 85분이 지나서야 현장에 도착했다는 야당 의원의 지적에 "이미 골든타임이 지났었다"며 "제가 그 사이에 놀고 있었겠느냐"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1차 기관보고에서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참사 당일 이 장관이 오후 11시 20분쯤 사건을 인지했고 85분이 지난 10월 30일 0시 45분에 현장에 도착한 것은 시간 낭비였다'고 지적하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반박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윤 의원이 "직접 운전해서 갔느냐. 기사가 올 때까지 기다렸느냐"라고 묻자 이 장관은 "기사가 왔다. 기사가 오는 사이에 상황을 파악하고 있었다"고 답했다.

윤 의원이 "경기도 일산에 사는 수행기사가 이 장관의 자택인 압구정까지 차를 몰고 오는 동안 이 장관은 시간을 허비한 것"이라고 지적하자 이 장관은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맞받아쳤다.

윤 의원은 "통상적인 사람이라면 택시라도 타고 가면서 지시를 내린다"며 "상황실로 가든 현장으로 가든 그 시간에 수행비서를 기다리고 있었기 때문에 85분을 낭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장관은 이 부분을 아무렇지 않게 넘어가는데 이런 것이 안전에 대한 불감증"이라며 "그 시간 동안 참사 현장에서는 많은 국민들이 죽어가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장관은 "이 시간은 이미 골든타임이 지난 시간이었다"며 "의원님하고는 생각이 조금 다르다"고 했다.

이 장관의 발언에 야당 의원들이 "그걸 말이라고 하냐"고 항의하면서 장내 소란이 일기도 했다.

이 장관은 "제가 그 사이에 놀고 있었겠느냐. 한번 상식적으로 생각을 해보라"며 "누굴 기다리고 있는 게 아니라 저 나름대로 여기저기 전화하면서 상황을 다 파악하고 있었다"고 맞섰다.

이후 이 장관의 '골든타임' 발언을 두고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잇따르자 이 장관은 "제가 골든타임을 판단할 자격이 없는데 성급하게 말한 것 같다"며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