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만 원어치 패딩 샀다"…입시학원 원장 부부가 자랑한 까닭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A씨 부부가 크리스마스를 기념해 지역 보육원에 수백만 원어치 패딩을 선물했다고 밝혔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A씨 부부가 크리스마스를 기념해 지역 보육원에 수백만 원어치 패딩을 선물했다고 밝혔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크리스마스를 맞아 보육원 아이들에게 수백만 원어치 패딩을 선물한 한 부부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크리스마스 기념으로 플렉스(Flex·재력 등을 과시하는 행위를 이르는 신조어)라는 거 한번 해봤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유명 브랜드 패딩 16개가 쇼핑백에 담긴 사진을 올린 뒤 “내 생일 겸 크리스마스이기도 해서 난생처음 수백만 원어치 쇼핑을 해봤다”며 “자고 일어나서 지역 보육원에 후원 물품을 전달하러 갈 예정이다. 케이크랑 빵도 한가득 주문해 뒀다”고 밝혔다.

A씨 부부는 예체능 입시 학원을 운영하며 지역 보육원과 처음 인연을 맺었다.

A씨는 “수년 전, 기부하려는 보육원에서 국가지원 및 아르바이르로 우리 학원에 등록한 친구가 있었다. 착하고 성실한 아이였는데 그늘이 있어 보였다”며 “학원비를 결제하러 온 보육원장님과 함께 온 아이들 점퍼와 방한용품이 너무 부실해서 마음이 항상 무거웠다”고 말했다.

A씨는 “저희 부부는 기독교인이지만 헌금을 교회에 하지 않고 1년 동안 저축해서 가치 있는 곳에 사용하고 있다”며 “그전에는 1년간 나름대로 열심히 모아도 독거노인분들 이불이나 보육원 아이들에게 줄 간식 정도를 구입하면 빠듯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는 감사하게도 하는 일이 잘 돼서 보육원 아이들이 겨울에 따뜻하게 입을 수 있는 오리털 패딩을 구입할 수 있었다”며 “미취학 아동부터 초등학교 어린이들까지 인원에 맞춰 패딩을 구입했다. 내년에는 더 잘 돼서 중고생 아이들에게까지 선물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 옷 살 때는 한 번도 써본 적 없는 큰돈이지만 아이들이 따뜻하게 겨울을 보낼 생각을 하니 제 마음이 더 따뜻해져서 어느 때보다 즐거운 크리스마스다”라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충분히 자랑해도 될 것 같다” “추운 겨울 마음 따뜻한 소식이다” “보육원에 베푼 것 이상으로 복 받을 것” “존경받아 마땅한 분들”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