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너무 힘세진 거 아냐…‘가계빚 넘버 1’ 한국의 의심

  • 카드 발행 일시2022.12.26
  • 관심사세상과 함께

40%에서 24%. 

1960년대까지 미국은 세계 GDP 중 약 40%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지난해 그 비중은 23.9%까지 줄었습니다. 하지만 미국의 중앙은행 격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영향력은 아이러니하게도 오히려 막강해지고 있습니다. 연준이 기준금리 인상·인하를 발표할 때마다 세계 경제가 휘청대지요.

여러 이유를 추측해 볼 수 있습니다. 1970년대 변동환율제가 도입되면서 재정정책보다 통화정책이 중요해졌습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연준은 중앙은행 간 통화스와프 등을 통해 세계경제를 되살려 놓는 데 앞장섰습니다. 현대 세계경제에서 연준이 하는 역할과 중요성이 달라졌습니다. 사람들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을 ‘세계 경제 대통령’으로 부릅니다. 한국도 금융위기 이후 연준에 큰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파월도 약 40년 만에 찾아온 인플레이션은 예상을 못했던 것 같습니다. ‘고용’과 ‘물가’를 바라보는 파월의 입장이 1년 새 완전히 뒤집혔죠.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했던 2020년, 파월은 ‘물가’에 앞서 ‘고용’, 그것도 “포괄적(inclusive)이고, 광범위한(broad-based) 고용을 목표로 삼겠다”고 했습니다. 지난해 물가 상승 조짐이 보일 때도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이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연임이 확정된 지난해 말부터 태도가 돌변했습니다. ‘물가 파수꾼’을 자처하고 나섰습니다.

The JoongAng Plus 전용 콘텐트입니다.

중앙 플러스 처음이라면, 첫 달 무료!

인사이트를 원한다면 지금 시작해 보세요

지금 무료 체험 시작하기

보유하신 이용권이 있으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