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동양의 상징성과 예술을 얹은, 세계에 10점밖에 없는 시계 [더 하이엔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간. 올해 연말은 그 어느 때보다 특별하게 느껴집니다. 코로나 19로 잃어버렸던 연말의 즐거움과 따뜻함을 되찾아주는 시간이기 때문입니다. 명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실제 소비로 이어지는 요즘. 홀리데이 시즌을 맞아 주목해야 할 하이엔드&럭셔리 제품들을 모아 '홀리데이 럭셔리 투어' 시리즈를 진행합니다. 〈편집자 주〉

홀리데이 럭셔리 투어⑦
예거 르쿨트르의 피스풀 네이처

예거 르쿨트르 랑데부 소나티나 피스풀 네이처 크레인. 사진 예거 르쿨트르

예거 르쿨트르 랑데부 소나티나 피스풀 네이처 크레인. 사진 예거 르쿨트르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스위스 하이엔드 시계 브랜드들이 한번씩 공들여 내놓는 시계가 있다. 한정판으로 내놓는 아트 피스들이다. 이때는 얼마나 정교하고 아름다운 시계를 만들 수 있는지, 마치 그 극한에 도전하듯 장인의 예술혼을 불어 넣는다. 올해 공개한 아트피스 중에서 최근 예거 르쿨트르가 내놓은 피스풀 네이처 시리즈는 한번에 시선을 사로 잡는다.

피스풀 네이처는 기존 ‘랑데부 소나티나’의 새로운 컬렉션이다. 올해는 세 가지 종류를 공개했는데, 지난 수 세기 동안 자연 세계를 묘사해온 동양의 예술적인 전통에서 영감을 받았다. 메종은 자연이 지닌 특별한 위상에 경의를 표하며 메티에 라르 아틀리에의 미니어처 페인팅, 래커 작업, 젬 세팅 기법을 사용해 동양적인 상징을 시계에 담아냈다. 이 시계들에는 랑데부 소나티네를 위해 자체 개발한 셀프 와인딩 무브먼트 칼리버 735를 탑재했다. 시계는 종류별로 10개씩만 한정 생산했다.

랑데부 소나티나 피스풀 네이처 코이. 사진 예거 르쿨트르

랑데부 소나티나 피스풀 네이처 코이. 사진 예거 르쿨트르

진한 블루 그린 래커를 배경(다이얼)로 한 ‘크레인’은 학이 소나무 위를 맴돈다. 학은 행복과 솟아오르는 기운, 장수, 평화롭게 이어지는 부부의 삶을 상징한다. 함께 그려진 소나무 역시 장수와 미덕의 상징이다. 골드 브라운 다이얼의 ‘킹피셔’에는 섬세하게 페인팅 된 붉은 모과 나뭇가지가 눈에 띈다. 매년 봄에 피어나는 모과 꽃은 장수를, 여름을 알리는 물총새는 아름다움과 미덕, 충실과 헌신, 성실과 행복한 결혼을 의미한다. 또 다른 모델 ‘코이’의 중심부에는 주황색 잉어가 잔잔한 연못 아래에서 유영하고 그 주변에는 봄을 상징하는 버드나무 가지가 드리워 있다. 잉어는 결단력과 용기, 역경에 맞서는 인내를 상징하며 성공과 풍요, 행운을 가져다 줄 것이라는 기원의 의미를 넣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