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롯데마트, 인도네시아 50번째 점포 오픈…매장 80%가 식품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3면

22일 롯데마트의 세르퐁점 오픈 첫날 한국 딸기 매장에 현지 고객들이 몰려 있다. [사진 롯데마트]

22일 롯데마트의 세르퐁점 오픈 첫날 한국 딸기 매장에 현지 고객들이 몰려 있다. [사진 롯데마트]

롯데마트가 22일 인도네시아에 50번째 점포를 열며 현지에서 ‘그로서리(식료품) 1번지’로 도전을 선언했다.

롯데마트는 이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남부 땅그랑시에 4628㎡(약 1400평) 규모로 새 매장을 열었다고 밝혔다. 점포가 위치한 곳은 20~30대 인구가 34.1%이고, 전문직이 다수 거주하고 있다. 새 점포는 글로벌 177번째 점포(국내 112개, 인도네시아 50개, 베트남 15개)다.

새 점포는 전체 매장의 80% 이상을 식품으로 구성한 게 특징이다. 식품 중심 점포를 세운 건 K-푸드가 인도네시아 MZ(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세대 사이에서 인기라서다. 양념 치킨과 유부 초밥, 떡볶이, 크림소보로, 고구마빵, 참치 컵밥, 매운 어묵 김밥 등을 대거 선보인다. 갓 수확한 딸기를 주 2회 항공기로 운송하는 등 한국산 과일도 선보인다. 자체 피자 브랜드인 ‘치즈앤도우’ 인도네시아 1호점도 냈다. 지난 10월엔 현지에 K-푸드 개발을 위한 ‘푸드 이노베이션 랩’을 설립했다. 주요 도로망 인근에 물류거점을 확보한다는 목표도 세워 놓았다.

롯데마트는 2008년 한국 유통 기업 최초로 인도네시아에 진출했다. 세계에서 4번째로 많은 인구(2억7000만 명)에 식료품 소비 비중이 높다는 데 주목했다. 도매 매장에서 물건을 구매한 뒤 섬 등으로 가져가 다시 판매하는 유통 구조가 보편화해 있어 롯데마트는 36개 매장을 도매 형태로 운영 중이다. 성과도 나온다. 팬데믹 기간을 제외하면 현지 매출은 연평균 10%씩 성장했다. 김창용 롯데마트 해외본부장은 “현지 유통업계의 선두 주자로 자리매김하도록 적극적 투자와 영업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