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여왕’ 송혜교·김은숙…그들이 손잡은 잔혹 복수극

  • 카드 발행 일시2022.12.24

넷플릭스가 국내 OTT 시장에서 점유율 과반을 차지하는 성공을 거둔 배경엔 오리지널 시리즈가 있다. 오직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는 콘텐츠가 큰 화제를 모으며 플랫폼 마케팅에 성공한 것이다. 그렇다면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성공은 어느 작품부터일까. ‘오징어 게임’과 ‘지금 우리 학교는’이 세계적인 인기를 모을 수 있도록 토대를 마련한 작품은 무엇일까.

그 주인공은 바로 ‘킹덤’ 시리즈다. 시대극과 좀비물이 결합한 이 드라마는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며 넷플릭스 K콘텐츠 열풍에 신호탄을 쐈다. ‘킹덤’은 공개 전부터 성공이 예상됐다. ‘영화가 감독 놀음’이라면 ‘드라마는 작가 놀음’이란 말이 있다. 국내에서 장르물을 가장 잘 쓰기로 이름난 김은희 작가가 집필을 맡아 완성도를 보장했다. 실제 ‘킹덤’ 시리즈는 높은 수준의 역사적 고증과 신선한 매력을 선보이며 글로벌 인기 콘텐츠로 자리매김했다.

OTT의 등장 이후 나타난 큰 변화 중 하나는 영화와 드라마의 경계가 흐려졌다는 점이다. 다수의 감독과 영화배우들이 OTT와 작업하는 현상이 코로나 팬데믹 이후 더욱 가속화되었다. 김은희 작가를 제외하면 스타 작가가 넷플릭스와 합작한 경우는 없다. 감독의 OTT 진출은 보다 활발하다.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지옥’의 연상호, ‘수리남’의 윤종빈 등이 영화판을 주름잡던 이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