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붓딸 성추행 논란…'결혼지옥' 제작진 "깊이 사과드린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사진 MBC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사진 MBC

의붓딸을 향한 아빠의 과도한 신체 접촉으로 성추행 논란을 일으킨 MBC TV 예능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이하 ‘결혼 지옥’) 제작진이 “해당 아동의 입장에서 생각하지 못하고 많은 분들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공식 사과했다.

21일 ‘결혼지옥’ 측은 지난 19일 방송 이후 논란이 불거진 뒤 이틀 만에 “‘고스톱 부부’ 편을 보고 해당 부부의 딸을 걱정하셨을 모든 분에게 깊이 사과드린다”며 사과문을 발표했다.

제작진은 “‘고스톱 부부’ 편은 이혼이라는 아픔을 겪은 아내와 그 상처까지 사랑하기로 결심한 남편이 만나 아내의 전혼 자녀인 딸아이와 함께 가정을 이뤄나가는 과정에서 생긴 갈등의 원인을 찾고 그 해결책을 제시하고자 하는 의도로 기획됐다”며 “아내는 남편을 아동학대로 경찰에 신고한 상태였고 남편은 그런 아내의 행동에 수긍하지 못하고 있어 갈등의 골이 깊었다, 이에 제작진은 해당 가정의 생활 모습을 면밀히 관찰하고 전문가 분석을 통해 ‘누가’,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해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이 과정에서 부부의 문제점 분석에만 집중한 나머지, 시청자분들이 우려할 수 있는 장면이 방영되는 것을 세심히 살피지 못했다”며 “방송 후 이어진 프로그램에 대한 비판을 접하며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판단했다, 해당 아동의 입장에서 한 번 더 생각하지 못하고 많은 분께 심려를 끼친 점, 다시 한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아가 저희 제작진과 오은영 박사는 이 가정과 아동의 문제를 방송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지원하려 한다”며 “아동에게 심리적 어려움이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오은영 박사와 함께 전문적인 검사와 치료적인 도움을 제공할 예정”라고 밝혔다.

아울러 ‘결혼지옥’ 제작진은 “오은영 박사는 약 5시간 동안 진행된 녹화 내내 남편의 행동을 구체적으로 지적하며 매우 단호하게 비판하고 변화를 촉구한 바 있다”며 “그러나 그 내용이 뒷부분에 집중되고 상당 부분 편집되어, 오 박사 및 MC들이 남편의 행동에 온정적인 듯한 인상을 드린 것 역시 제작진의 불찰이다. 앞으로는 실제 녹화 현장에서의 분위기가 온전히 시청자 여러분께 전달될 수 있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했다.

제작진은 “이번 일을 계기로 좋은 의도만큼이나 제작 과정의 세심함과 결과물의 올바름 또한 중요하다는 깨달음을 얻었다”며 “제작진을 믿고 일상의 관찰을 허용해 준 가족들의 신뢰를 무겁게 마음에 새겨 그분들의 실질적인 행복에 기여하고 모든 시청자가 수긍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데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9일 방송된 ‘결혼지옥’에는 양육관 차이로 갈등을 겪는 재혼 부부 ‘고스톱 부부’가 출연했다. 이들은 결혼 2년차 재혼 부부로, 아내가 전 남편 사이에서 낳은 7살 딸을 두고 양육관 차이로 갈등을 빚고 있었다.

문제가 된 것은 남편이 의붓딸에게 과격한 애정 표현을 하는 장면이었다. 남편은 아이가 “싫어요”라고 완강하게 거절 의사를 표현해도 ‘가짜 주사 놀이’라며 엉덩이를 찌르거나 포옹하면서 놔주지 않는 등 행동을 했다. 방송에서 남편은 딸과 몸으로 놀아주는 타입이라며 애정 표현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MBC 시청자 소통센터에는 남편이 의붓딸을 학대한다며 프로그램 폐지를 주장하는 다수의 글이 게재됐다. 이에 MBC는 전날 문제의 장면을 다시보기 서비스에서 삭제했다.

이날 오전까지 해당 방송에 대한 시청자 민원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총 2900여 건 접수되기도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