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유승민 "막장드라마 배후에 尹 있을 것…'윤심의힘'으로 당명 바꿔라"

중앙일보

입력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유승민 전 의원은 20일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당대표를 100% 당원 투표로만 선출하도록 당헌을 개정한 것과 관련해 "승부조작 같다"며 연일 비판을 이어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후 MBC '뉴스외전'에 출연해 "유승민을 배제하려고 별별 수단 다 쓸 거라고는 생각했는데 정말 '100대 0'을 "'윤핵관'들이 골대를 옮겨놓고 골 넣었다고, 윤핵관 대표가 됐다고 좋아하는 게 말이 되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건 정당명을 '윤심의힘'이라고 하든지 바꿔야 한다"며 "이 막장 드라마의 배후에 윤석열 대통령이 있다고 본다. 윤 대통령이 뒤에서 감독하고 조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결국 공천권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당을 완전히 100% 공천을 장악해서 윤 대통령의 1인 독재 사당으로 만들려고 하는 것이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개인 문제를 떠나 보수정당의 미래에 굉장히 안 좋은 것"이라며 "박근혜 대표부터 시작해서 수많은 대표, 최고위원 뽑은 것이 전부 잘못된 것인가. 민심을 반영하는 전통에 대해 우리 스스로 누워서 침 뱉기다"고 했다.

'당과 대통령실이 혼연일체가 돼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선 "집권여당을 대통령의 거수기나 대통령실 출장소 정도로 격하시키는 발언"이라며 "대통령이 늘 법치를 이야기한다. 그런데 자기 마음대로 선거를 앞두고 룰을 바꾸는 게 법치냐"고 반문했다.

유 전 의원은 "윤 대통령이 제가 왜 싫은지 저도 잘 모르겠지만, 정치라는 게 윤 대통령이 지금 하듯 검사의 생각, 검사의 마음으로 그렇게 하면 안 된다"며 "적을 죽여야 내가 이긴다는 건 검사들의 생각인데 정치는 그런 게 아니다"고 했다.

결선 투표제에 대해서도 "윤핵관들이 똘똘 뭉쳐서 저를 떨어트리고 윤핵관 대표를 세우려고 결선투표를 하는 것"이라며 "어처구니없는 한심한 얘기"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당대표 출마 여부와 관련해선 "저렇게까지 유승민을 죽이려고 하는데 출마를 해야 하느냐가 고민"이라면서도 "저보고 십자가를 지라면 질 거고 저를 밟아 죽이겠다고 밟으면 밟혀주겠다. 그런데 저는 결코 꺾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