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순호 행안부 경찰국장, 6개월 만에 치안정감 초고속 승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8면

김순호(左), 조지호(右)

김순호(左), 조지호(右)

김순호(59) 행정안전부 경찰국장이 20일 경찰에서 두 번째로 높은 계급인 치안정감으로 승진했다. 치안감 승진 6개월 만이다. 그는 학생운동 시절 ‘프락치’ 활동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일부 경찰관은 온라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를 통해 비판 의견을 쏟아냈다.

경찰청은 이날 김 국장과 조지호(54) 경찰청 공공안녕정보국장을 치안정감으로 승진하는 인사를 실시했다. 치안정감은 경찰청장(치안총감) 바로 아래 계급으로 2년 임기가 보장된 국가수사본부장과 경찰청 차장, 서울·부산·경기남부·인천경찰청장, 경찰대학장 등 총 7명이다.

김 국장은 올해 8월 출범 당시부터 ‘경찰 인사권 장악’ 논란이 빚어진 행안부 경찰국의 초대 국장이다. 광주광역시 출신으로 광주고와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1989년 경장 경력채용으로 입직했다. 올해 6월 치안감으로 승진해 경찰청 안보수사국장과 윤희근 당시 경찰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준비단장을 거쳐 행안부 경찰국장으로 임명됐다.

김 국장은 1983년 학생운동을 하다 군에 입대했다. 국군 보안사령부(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의 녹화사업 대상자로 강제 징집된 것이어서 제대 후 대학 서클 동향을 보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 국장은 노동운동단체인 인천부천민주노동자회(인노회) 동료들을 밀고한 대가로 경찰 대공요원으로 특채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받는다. 김 국장이 경찰이 된 1989년, 인노회는 이적단체로 지목돼 핵심 회원들이 구속되는 등 처벌을 받았다.

김 국장은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면서 자신도 녹화사업 피해자라며 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에 진실 규명을 신청한 상태다.

경찰 안팎에서는 야권의 인사 교체 요구를 받아왔던 김 국장을 치안정감으로 승진시킨 것은 윤석열 정부가 경찰국 위법성 논란에 쐐기를 박기 위한 ‘상징적 인사’라는 분석이 나온다.

전국경찰직장협의회 관계자는 “복수직급제와 공안직 수준 보수 인상으로 당근은 주되 인사로 경찰을 장악하겠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블라인드’에서도 “여론은 무시하고 내 생각대로 가겠다는 거냐” “밀고 의혹을 받아도 승진하는구나”라는 냉소적인 반응이 많았다.

조 국장도 치안감 승진 6개월 만에 다시 치안정감으로 승진했다. 경북 청송 출신으로 대구 대건고와 경찰대(6기)를 졸업한 조 국장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인사검증팀에서 파견근무를 했다.

이번 승진 인사는 윤석열 정부에서 지난 6~8월 치안정감 7명 중 6명을 교체한 이후 두 번째다. 김 국장과 조 국장의 승진으로 내년 정년퇴직을 앞둔 박지영(59) 경기남부경찰청장과 송정애(59) 경찰대학장의 교체가 기정사실화됐다는 분석이다.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돼 경찰청 특별수사본부 수사를 받는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유임됐다. 수사 결과에 따라 교체 여부가 정해질 전망이다.

이날 인사에서 한창훈(간부후보 45기) 서울청 교통지도부장, 김병우(경찰대 8기) 서울청 경찰관리관, 최현석(사시 44회 특채) 대전청 수사부장은 치안감으로 승진했다. 새 치안정감과 치안감의 보직은 시도 자치경찰위원회 협의 과정을 거쳐 이르면 이번 주중 정해질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