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김여정 "개나발 작작 하라"…'정찰위성 조악' 지적에 발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북한의 정찰위성 개발을 위한 최종단계의 중요한 시험에 대해 ‘조악한 수준’이라는 등의 지적에 대해 반발했다.

김 부부장은 20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남을 걸그락질하는 그 몹쓸 버릇 남조선괴뢰들이 지껄이는 소리를 듣고 있자니 지루하고 진저리가 나서 몸이 다 지긋지긋해진다”며 “연초부터 시작된 그 걸그락질을 온 한 해 동안 해오고도 뭐가 부족한지 연말이 다가오는데도 끝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그 동네의 무슨 토질병인지입가진 것들은 모두 우리가 하는 일이라면 첫째 의심, 둘째 시비질, 이제는 너무 익숙해져 그런가보다 매사에 대꾸조차 안 해왔다만 하도 사리에 맞지 않는 입방아질을 해대며 우리를 폄훼하는 데 여념 없기에 글로 까밝히자고 한다”고 했다.

김 부부장은 북한이 발표한 정찰위성개발을 위한 중요시험보도와 관련해 남측에서 위성촬영 사진의 화질을 놓고 ‘조악한 수준’, ‘기만활동’ 등의 전문가 평가가 나온 것을 지적한 뒤 “소위 전문가들이라 하는 것들이 남을 깎아내리는 데만 골몰하다느니 상식 밖의 말을 내뱉을 수 밖에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어떤 자는 우리의 발표를 서두른 발표라고 평하면서 아마도 저들의 ‘첫 독자정찰위성개발에 자극을 받았을 것’이라는 진짜 말 같지도 않은 개 짖는 소리를 한 것도 있더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와 관련해서도 “어떤 괴뢰 전문가라는 놈은 장거리 미사일과 위성 운반 로케트는 본질상 유사하다는 말 같지도 않은 말을 곱씹는 놈도 있더라”라며 “그렇다. 위성을 운반 로케트로 쏘지 무슨 풍선으로 위성을 띄우는 기술도 있는가”라고 했다.

김 부부장은 “좀 개나발들을 작작하고 자중 숙고하는 것이 좋을 듯싶다”며 “최근의 사변들을 곰곰이 돌이켜보라. 우리가 하겠다고 한 것을 못한 것이 있었는가”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