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진아 아들' 이루, 가드레일 받고 사고냈다…음주 측정해보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가수 이루(본명 조성현)가 음주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20일 음주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낸 혐의(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로 조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조씨는 전날 오후 11시 25분쯤 서울 강변북로 구리 방향 한남대교∼동호대교 부근에서 술을 마신 채로 운전하다 사고를 낸 혐의를 받는다.

조씨 차량은 우측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전도됐다. 조씨와 동승자는 크게 다치지 않았다.

경찰이 사고 직후 측정한 조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수치(0.03% 이상 0.08% 미만)였다.

가수 이루. 사진 진아엔터테인먼트=연합뉴스

가수 이루. 사진 진아엔터테인먼트=연합뉴스

경찰은 조씨를 일단 귀가 조처한 뒤 차후 소환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동승한 남성도 조사 후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입건할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로트 가수 태진아의 아들인 조씨는 지난 2005년 가수로 데뷔해 ''까만안경' '흰눈' 등의 대표곡을 냈다.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밥이 되어라'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도 활동하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