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尹정부 마지막해 2027년에 국민소득 4만불 시대 열 것"

중앙일보

입력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오른쪽)와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3년 경제정책방향 관련 당·정 협의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오른쪽)와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3년 경제정책방향 관련 당·정 협의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과 정부는 윤석열 정부 임기 마지막해인 2027년에 '국민소득 4만 달러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당정은 19일 국회에서 '2023년도 경제정책방향 협의회'를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전했다.

성 정책위의장은 "당정은 내년도 경제정책의 중점인 당면 위기 극복 방안과 위기 이후 재도약 비전을 통해 윤석열 정부의 마지막 해인 2027년에는 우리 국민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 4만불 정도에 이르러야겠다는 생각을 같이 공유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27년도 국민소득 4만불 시대를 열어가는 비전을 내년도부터 담아서 경제 운용에 가장 방점을 두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성 정책위의장은 "내년도 경제 여건의 리스크를 선제 대응해서 거시 경제를 안정적으로 운용해달라고 요청했다"며 "과감한 인센티브와 규제 혁신으로 수출, 투자 등 민간 활력 회복에 주력하고 특히 강력한 수출 드라이브 정책으로 경상수지가 흑자가 될 수 있도록 정부의 경제 운용 방안에 방점을 둬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경제 상황과 관련해서는 "당정은 우리나라 경제 여건이 대외적으로 어느 때보다 어렵고, 특히 내년 상반기에 어려움이 가중될 가능성이 높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세계 경제가 침체에 빠져 있고 반도체 경기 둔화 영향으로 수출 중심으로 실물경제에 어려움이 예상될 거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성 정책위의장은 "윤석열 정부가 집권해서 운용하는 경제의 첫 번째 계획이 2023년도이다.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며 "국민 4만불 시대에 대한민국이 희망을 열어가고 100년의 미래를 위한 주춧돌을 놓는 경제운용에 방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