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내년 상반기 어려움 집중될 것…경제 재도약 목표"

중앙일보

입력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3년 경제정책방향 관련 당·정 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3년 경제정책방향 관련 당·정 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내년에도 전세계적인 경기 침체 영향으로 우리 경제도 성장세 둔화가 예상되며 특히 상반기에 그 어려움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2023년도 경제정책방향 당정협의회'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내년에 더욱 비상한 인식 하에 위기 극복과 경제 재도약을 목표로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새해 경제정책의 4가지 중점 방향을 제시했다. 우선 "당분간 물가 안정에 중점을 두는 가운데 금융, 기업, 부동산 관련 리스크, 경기 등 거시경제 상황을 종합 고려한 신축적인 정책 조합을 통해 거시경제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생경제 안정을 위해 물가와 생계비 부담은 낮추고 일자리와 사회안전망은 더욱 확대 강화해 나가겠다"며 "당면한 수출, 투자의 어려움은 과감한 인센티브와 규제 혁신을 통해 해소하고 위기 후 재도약을 위한 신성장 전략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추 부총리는 "노동, 교육, 연금 등 구조개혁을 가속화하면서 인구, 기후 등 미래 변화 대비와 지역 균형발전 등 중장기 과제에도 역점을 두겠다"고 했다.

추 부총리는 "대외 부문에서는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무역수지 적자가 지속되는 가운데 최근 수출이 감소 전환되는 등 경기 둔화가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요국 금리 인상 관련 불확실성이 여전한 가운데 실물경제의 어려움이 본격화되면서 금융시장 변동성도 지속될 우려가 있다"며 "물가는 정점을 지나 상방 압력이 다소 완화되었으나 당분간 여전히 높은 수준을 지속할 것으로 보이며, 취업자 증가도 기저효과 등으로 크게 둔화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금년보다 내년 경제가 더욱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지만 정부와 국민 각계각층이 함께 힘을 모으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 정부도 허리띠를 졸라매고 위기 극복과 위기 후 재도약을 위해 솔선수범하여 앞장서겠다"며 "당과 국회도 현 경제 위기 상황을 이겨나가는 데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