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뻔하다고? 의외로 못 가본 사람 많은 국가대표 관광지 14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축구만 국가대표가 있는 게 아니다. 관광도 국가대표가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2013년부터 2년마다 '한국관광 100선'을 발표하는데, 여섯 번 연속 선정된 관광지가 있다. 모두 열네 곳이다. 지역으로 보면 서울에 두 곳이 있고, 제주도에는 세 곳이 있다. 강원도는 의외로 한 곳밖에 없다.

문체부 이관표 국내관광진흥과장은 "이번에는 서른세 곳이 교체돼 역대 가장 많은 관광지가 교체됐다"고 말했다. 그 중에도 열네 곳은 꿋꿋하게 대표 관광지로 뽑혔다. 100개 관광지는 내비게이션 '티맵', KT 통신 자료와 SNS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여행작가·기자 등 전문가의 평가를 거쳐 선정됐다. 국가대표 관광지 열네 곳을 하나씩 살펴본다. 너무 낯익어서 역설적으로 외면받는 곳도 많다.

①조선 시간여행 - 서울 5대 고궁

 창덕궁 후원은 밤에 보면 더 멋지다. 부용지에 반사된 주합루가 고혹적이다. 중앙포토

창덕궁 후원은 밤에 보면 더 멋지다. 부용지에 반사된 주합루가 고혹적이다. 중앙포토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경희궁. 이른바 서울 5개 고궁이다. 5대 고궁은 수도 서울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이다. 1395년 태조 이성계가 가장 먼저 지은 경복궁이 규모와 건축미가 빼어나지만, 다른 궁도 저마다 개성을 자랑한다. 자연미 넘치는 창덕궁 후원, 서양식 건축을 도입한 덕수궁 정관헌 등 특별한 사연을 간직한 공간도 많다. MZ세대와 외국인 관광객에게는 한복 입고 궁에서 사진 찍는 '궁나들이'가 인기다.

②서울의 아이콘 - N서울타워

단풍 물든 남산. 남산 정상에 우뚝 선 N서울타워는 서울의 아이콘이다. 사진 서울관광재단

단풍 물든 남산. 남산 정상에 우뚝 선 N서울타워는 서울의 아이콘이다. 사진 서울관광재단

서울 한복판에 자리한 남산(270m)은 높지도 멋지지도 않은 산이다. 그러나 남산은 오랜 세월 서울의 아이콘이었다. 서울 어디서나 잘 보이는 N서울타워가 있어서다. 1975년 전파 송출용으로 만들어 '남산타워'로 불리다가 1999년 방송사 YTN이 인수한 뒤 이름이 바뀌었다. 케이블카 타고 남산에 올라가 자물쇠를 거는 커플과 외국인 관광객이 많다.

③CNN이 꼽은 그곳 - 수원 화성

1997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수원 화성. 가을마다 문화재 야행을 비롯한 다양한 문화 행사가 진행된다. 사진 문화재청

1997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수원 화성. 가을마다 문화재 야행을 비롯한 다양한 문화 행사가 진행된다. 사진 문화재청

수원 화성은 조선 정조대왕이 1796년 축성했다. 다산 정약용이 중국과 서양의 건축술을 적용해 설계했다. 1997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됐고, 2012년 CNN은 한국에서 꼭 가볼 50곳 중 하나로 소개하기도 했다. 성곽을 한 바퀴 돌려면 3시간이 필요하다. 화성행궁 인근 카페와 식당이 모여있는 '행리단길'이 요즘 '핫'하다.

④한강의 시작 - 양평 두물머리

이른 아침 물안개 피어오른 모습이 멋진 두물머리. 사진 경기관광공사

이른 아침 물안개 피어오른 모습이 멋진 두물머리. 사진 경기관광공사

두물머리는 두 물, 그러니까 북한강과 남한강이 만나 한강을 이루는 곳이다. 한자로 양수리(兩水里)다. 과거 양수리는 번성했던 나루터였으나 1970년대 팔당댐이 생기면서 어로행위가 금지됐다. 이후 수도권의 대표적인 나들이 명소로 자리매김했다. 연꽃 만발하는 세미원, 아침 물안개 피어오른 풍경이 아름답다. 요즘은 핫도그 사 먹으러 가는 사람이 많다.

⑤한류관광 일번지 - 춘천 남이섬 

남이섬에 들어가려면 배를 타거나 집라인을 타야 한다. 가을에는 평소보다 이른 오전 7시에 섬으로 들어가는 '단풍선'을 운항한다. 사진 남이섬

남이섬에 들어가려면 배를 타거나 집라인을 타야 한다. 가을에는 평소보다 이른 오전 7시에 섬으로 들어가는 '단풍선'을 운항한다. 사진 남이섬

남이섬은 북한강에 떠 있는 별 볼 일 없는 모래섬이었다. 고 민병도 회장이 1965년 섬을 산 뒤 나무를 심어 수목원 부럽지 않은 자연을 일궜다. 거기에 문화와 레저를 접목해 한류관광 일번지로 자리매김했다. 남이섬은 역발상이 번뜩인다. 유람선이나 집라인을 타야 입장하는 '불편함'을 고수하고 있고, 가을마다 송파구에서 가져온 낙엽을 깔아 동화 같은 풍경을 연출한다.

⑥해넘이 성지 - 태안 꽃지해수욕장 

서해의 대표적인 일몰 명소인 안면도 꽃지해수욕장. 중앙포토

서해의 대표적인 일몰 명소인 안면도 꽃지해수욕장. 중앙포토

충남 태안 안면도에 자리한 꽃지해수욕장은 백사장 드넓은 바다다. 그러나 해수욕보다는 일몰 명소로 더 유명하다. 할배바위, 할매바위 뒤쪽으로 태양이 떨어지는 모습이 여느 서해안 일몰보다 멋지다. 갯바람 세찬 겨울에도 해넘이를 보기 위해 많은 사람이 찾는 이유다. 예부터 백사장을 따라 해당화가 지천으로 피어나 ‘꽃지’라는 이름이 붙었다.

⑦원조 한옥마을 - 전주 한옥마을 

735채 한옥이 옹기종기 모여 앉은 전주 한옥마을. 백종현 기자

735채 한옥이 옹기종기 모여 앉은 전주 한옥마을. 백종현 기자

전북 전주 풍남동과 교동에 한옥 735채가 모여 있는 작은 동네에 연간 1000만 명 이상이 찾는다. 전국 지자체가 전주를 모델로 한옥마을을 만들었지만, 전주만큼 여행객을 매혹하는 곳은 드물다. 한옥 숙박뿐 아니라 유교 문화, 한식, 한지, 한복 등 전통문화를 두루 경험할 수 있다. 경기전, 전동성당, 전주향교 같은 문화재도 마을 여행의 필수 코스로 꼽힌다.

⑧생태관광의 모범 - 순천만습지

낙조에 물든 순천만 습지. 사진 순천시

낙조에 물든 순천만 습지. 사진 순천시

순천만은 세계 5대 연안 습지 중 하나로 꼽히는 생태계의 보고다. 순천만 갯벌은 지난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됐다. 순천만은 드넓다. 22.6㎢의 갯벌과 5.4㎢의 갈대 군락지로 이뤄졌다. 수달·갯게 등 숱한 멸종 위기 동식물이 서식하고, 국내 최대 흑두루미의 월동지다. 습지와 순천 시내 사이에 순천만 국가정원이 있다. 내년 4~10월 국제정원박람회가 열린다.

⑨맑은 날 일본도 보인다 - 부산 태종대

부산 영도 최남단에 자리한 태종대. 맑은 날에는 일본 쓰시마 섬(대마도)이 보인다. 사진 부산관광공사

부산 영도 최남단에 자리한 태종대. 맑은 날에는 일본 쓰시마 섬(대마도)이 보인다. 사진 부산관광공사

태종대는 부산 영도 끝자락에 자리한 유원지다. 164만㎡ 면적에 우거진 녹음, 기암괴석과 100년 역사의 등대 등 다양한 볼거리를 갖췄다. 날씨가 좋을 때는 일본 쓰시마 섬(대마도)이 보인다. 태종대는 국가지질공원이기도 하다. 백악기 말부터 형성된 퇴적층이 파도에 깎여 파식대지, 해식애, 해안동굴 등을 만들었다. 여름 태종사에서 열리는 수국 축제도 유명하다.

⑩추억의 수학여행지 - 경주 불국사·석굴암 

불국사는 사계절 전혀 다른 매력을 뽐낸다. 단풍 물든 가을 풍광이 특히 아름답다. 백종현 기자

불국사는 사계절 전혀 다른 매력을 뽐낸다. 단풍 물든 가을 풍광이 특히 아름답다. 백종현 기자

불국사는 억울하다. 학창 시절 수학여행으로 불국사를 다녀온 많은 한국인이 '굳이' 다시 갈 생각을 안 한다. 그러나 불국사는 나이를 먹고 가보면 다르고, 계절에 따라 또 다르다. 그래서 갈 때마다 새롭다. 겹벚꽃 만발한 봄, 단풍이 불타는 가을 불국사만큼 멋진 사찰이 또 있을까. 불국사에는 석굴암을 비롯해 무려 7점의 국보가 있다.

⑪가깝고 편해졌다 - 울릉도·독도

2018년 일주도로가 생긴 뒤 울릉도 찾는 방문객이 급증했다. 사진은 부속섬 관음도에서 바라본 울릉도. 최승표 기자

2018년 일주도로가 생긴 뒤 울릉도 찾는 방문객이 급증했다. 사진은 부속섬 관음도에서 바라본 울릉도. 최승표 기자

울릉도는 천지개벽이 진행 중이다. 2018년 일주도로가 개통하면서 차 몰고 섬을 한 바퀴 돌 수 있게 됐다. 지난해에는 포항에서 2만톤급 크루즈가 운항을 시작해 뱃멀미 공포가 해결됐다. 2025년에는 공항이 들어설 예정이다. 해외여행이 불가능했던 코로나 시대, 신혼여행지로 주목받기도 했다. 덩달아 울릉도에서 다녀오는 독도 여행도 인기를 끌었다.

⑫국내 제1 명산 - 한라산국립공원

영실 등산로를 따라 한라산에 오르면, 윗세오름과 백록담 화구벽이 한눈에 들어온다. 중앙포토

영실 등산로를 따라 한라산에 오르면, 윗세오름과 백록담 화구벽이 한눈에 들어온다. 중앙포토

한라산(1947m)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산이다. 한라산 정상 등반은 누구나 꿈꾸는 버킷 리스트다. 한라산 정상 백록담에 오르려면 예약해야 한다. 2020년 2월 성판악 코스 하루 1000명, 관음사 코스 500명만 입산할 수 있는 예약제를 시행했다. 굳이 백록담에 오르지 않더라도 한라산은 가볼 곳이 많다. 영실·어리목 코스 같은 비교적 쉬운 탐방로도 있고, 최근 개통된 한라산둘레길도 걷기에 좋다.

⑬걷기여행 바이블 - 제주올레 

제주올레는 2007년부터 걷기여행 열풍을 일으킨 주인공이다. 사진 제주올레

제주올레는 2007년부터 걷기여행 열풍을 일으킨 주인공이다. 사진 제주올레

제주올레는 한국 관광의 판을 바꾼 주인공이다. 관광 명소를 찾아가는 '점의 여행'에서 걷는 과정 자체를 즐기는 '선의 여행'으로 여행의 물길을 바꿨다. 2007년 1코스를 개장한 뒤 부속 코스를 포함해 27개 코스 437㎞ 걷기 길을 제주에 냈다. 제주올레가 성공하자 전국 각지에 걷기 길 조성 열풍이 불었다. 코로나 사태 와중에도 올레길 찾는 사람은 꾸준하다. 요즘도 올레길 완주자가 하루에 십수 명씩 나온다.

⑭섬 안의 섬 - 제주 우도

우도는 62개 제주 부속 섬 중에 가장 크다. '쇠머리오름'으로 불리는 우도봉 정상에 우도등대가 서 있는 모습. 손민호 기자

우도는 62개 제주 부속 섬 중에 가장 크다. '쇠머리오름'으로 불리는 우도봉 정상에 우도등대가 서 있는 모습. 손민호 기자

우도는 제주도의 62개 부속 섬 중에 가장 큰 섬이다. 면적은 6.18㎢에 불과하지만, '작은 제주도'라 불릴 정도로 다채로운 매력을 품었다. 몰디브 바다가 부럽지 않은 에메랄드빛 하고수동해수욕장, 등대 어우러진 우도봉이 하이라이트다. 몽톡한 땅콩과 소라가 우도의 별미다. 2017년부터 시작한 렌터카 진입 제한이 최근 2025년까지 연장됐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