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 내년 11월 개최...휘문고 김민석 이영민 타격상

중앙일보

입력

2017 APBC에 나선 한국 대표팀 김하성(오른쪽)과 박민우. 뉴스1

2017 APBC에 나선 한국 대표팀 김하성(오른쪽)과 박민우. 뉴스1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이 6년 만에 다시 열린다.

KBO 사무국은 내년 11월 16∼1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APBC에 한국, 일본, 대만, 호주 4개 나라가 참가한다고 16일 밝혔다. APBC는 아시아 프로야구 유망주들의 경연장이다. 24세 이하 각 나라 프로리그 젊은 선수들에게 국가대항전 출전 기회를 주고 국가대표로서의 자긍심을 심어주자는 취지로 2017년 출범했다.

참가국은 24세 이하(1999년 1월 1일 이후 출생자) 또는 프로 입단 3년차 이하 선수와 와일드카드 3명 등 총 26명으로 팀을 꾸린다. 네 팀이 풀리그로 순위를 정하는 방식이다. 이후 1, 2위는 결승전, 3, 4위는 3위 결정전을 각각 치른다. 김하성(현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이정후(키움 히어로즈), 구창모(NC 다이노스), 구자욱(삼성 라이온즈) 등이 태극마크를 달고 초대 대회에 출전했다. 당시 한국은 일본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아마추어 최고의 타자에게 주는 이영민 타격상의 주인공은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에 지명받은 휘문고 내야수 김민석(18)으로 정해졌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이하 협회)는 16일 '2022 야구·소프트볼인의 밤' 행사 각 부문 수상자 명단을 발표했다. 김민석은 KBO 신인드래프트 전체 3순위로 롯데 유니폼을 입었다. 고교 우수선수상은 KIA 타이거즈에 입단한 충암고 투수 윤영철에게 돌아갔다. 지난 8월 쓰러진 50대 남성을 심폐소생술로 살린 성남고 내야수 공도혁은 모범상을 받는다. 이번 시상식은 19일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리는 야구·소프트볼인의 밤 행사에서 치러진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