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원, 연방 공공기관 종사자 틱톡 사용금지 법안 가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신화=연합뉴스

신화=연합뉴스

중국업체가 개발한 동영상 소셜미디어 '틱톡'의 미국 내 사용을 규제하는 법안이 처리되고 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미 상원은 14일(현지시간) 연방 공공기관 직원이 공무용 기기로 틱톡을 볼 수 없도록 하는 법안을 구두표결로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하원이 다음 주 회기가 끝날 때까지 의결하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명하면 발효된다.

국방부, 국토안보부, 국무부 등 다수 정부 부처들은 이미 틱톡을 공공 장비로 보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미국 의회, 정부는 바이트댄스가 개발한 틱톡이 중국의 미국인 감시에 사용될 수 있다고 우려해왔다.

아이오와, 노스다코타 등 여러 주도 최근 공용 기기로 틱톡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처를 했다.

틱톡은 이 같은 주장이 대체로 허위정보 때문에 불거진 우려라며 정책 입안자를 상대로 자사의 영업 관행을 설명하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2020년 미국의 국가안보 규제기관인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는 틱톡이 수집한 개인정보가 중국 공산당에 제출될 가능성을 들어 바이트댄스에 틱톡을 매각하라고 명령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