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증권·손보·자산운용·캐피탈 등 7개 계열사 대표 연임

중앙일보

입력

중앙포토

중앙포토

KB금융지주는 15일 계열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대추위)를 개최하고, KB증권 등 8개 계열사의 대표이사 후보를 추천했다고 밝혔다. 추천된 후보는 12월 중 해당 계열사 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의 최종 심사 및 추천을 통해 주주총회에서 확정된다.

대추위는 12월 말로 임기가 만료되는 8개 계열사 중 KB증권·KB손해보험·KB자산운용·KB캐피탈·KB부동산신탁·KB인베스트먼트·KB신용정보 등 7개 계열사의 대표이사 후보에 현재 대표이사를 재추천했다. 재추천된 대표들의 임기는 1년이다.

KB데이타시스템 후보에는 김명원 KB국민카드 IT서비스그룹장(전무)을 신규 추천했다. 그룹내 디지털 수요에 대한 전략적 대응과 미래 성장을 위해 풍부한 업무 경험을 바탕으로 그룹내계열사 사업 전반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보유하고 있는 김 전무를 추천했다고 대추위는 설명했다. 김 후보는 비즈니스 관점의 균형 감각과 IT전문성을 바탕으로 디지털·IT전문기업으로의 성장을 이끌어갈 계획이다. 신임 대표이사의 임기는 2년이다.

KB증권에서 WM부문을 담당하고 있는 박정림 현 대표이사는 금리 인상, 증시 불황 등 비우호적인 환경속에서도WM자산의 성장세를 유지하고 사업별 균형 성장 및 디지털 혁신으로 KB증권을 업계 '톱2의 증권사'로 이끌어 나갈 수 있는 리더십을 갖춘 점을 인정받아 재추천됐다.

IB부문을 담당하고 있는 김성현 현 대표이사의 경우 증권업 전반의 불황에도 불구하고 업계 최초로 '쿼드러플 크라운(DCM·ECM·M&A·인수금융)'을 달성했다. 또 국내 IB 최강자로서의 영향력을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수 있는 추진력과 전문성을 겸비한 점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KB손해보험의 김기환 현 대표이사는 보험업의 불확실성에 대비해 '위기관리 리더십'이 필요한 상황에서 가치경영 기반의 최적 대응이 가능한 안정적인 조직관리 리더십을 갖춘 점을 인정받았다.

아울러 이현승 KB자산운용 대표이사, 황수남 KB캐피탈 대표이사, 서남종 KB부동산신탁 대표이사, 김종필 KB인베스트먼트 대표이사, 조순옥 KB신용정보 대표이사 등도 재추천됐다.

대추위 관계자는 "추천된 후보자들은 역량과 성과 측면에서 이미 검증된 리더들로 불확실성이 커지는 '격동적인 도전' 상황에서 직면해있는 위기를 극복하고 KB금융이 리딩금융그룹으로 확고한 위상을 구축하는 데 있어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