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원소프트, 스마트팩토리 뛰어넘는 AI팩토리 솔루션 개발

중앙일보

입력

AI기반 데이터 플랫폼기업인 에프원소프트는 스마트팩토리에서 생성되는 제조, 공정 데이터를 수집 분석해 AI 모델을 적용함으로써 스마트 팩토리를 넘어 AI 팩토리 환경을 구축 지원하는 솔루션 개발 기업이다.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결합을 통해 개별 공장에 최적화된 토탈 AI팩토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추진중인 AI융합 지역특화산업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추진중인 충남의 AI융합 지역특화산업 지원사업인 친환경 모빌리티 산업의 공급기업이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메타버스 플랫폼 및 서비스 개발지원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이 회사는 모바일 업무 환경의 스마트공장 구축 솔루션을 제시하고, 제조 현장의 다양한 IoT를 이용한 빅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업무 효율을 높인다. 충남지역의 AI융합 지역특화산업 친환경 모빌리티 산업의 공급기업인 에프원소프트는 수요기업인 홍성브레이크, 대일공업을 위해 두 가지 과제를 수행중이다. 하나는 AI 차체프레임 용접 불량 검사 지능화이고, 다른 하나는 AI 기반 컨테이너 화물적재 최적 공정지능화다.

검사지능화는 딥러닝 결함 검출 및 분류 자동화로 품질향상 및 인력 효율화를 꾀하는 솔루션으로, AI 차체 프레임 용접 불량을 검사하고, 인공지능 기반으로 품질 예지보전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제조설비 이상 감지로 설비 고장을 예지하고 효율을 향상시킨다.

공정지능화는 AI에 기반해 컨테이너 화물 적재를 지능적으로 시행하는 솔루션을 구축하는 것이다. 화물 적재 최적화를 위한 AI 알고리즘을 적용해 제품별 출하 로데이터 수집 및 정제, 전처리를 관리할 수 있다.

이는 기존 솔루션과 여러 가지 차별성을 지니는 획기적인 솔루션이다. 우선 기존 머신비전 알고리즘의 획일적 오차 검사에서의 잘못된 학습을 개선하고, 현장 수요조사에 따른 니즈를 반영할 수 있다.

심층 학습 기반의 AI 솔루션을 도입하면 공정을 최적화할 수 있다. 기존 룰 기반 검사는 제품 제조 후 제품 품질을 적재하기 위해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수동 작업이 불가피하며, 공장 용량, 소모품, 인건비 및 비용이 낭비될 수 있었다. 그러나 AI 딥러닝 기술을 활용하면 생산 주기 자체 동안 심층 학습 기반의 컴퓨터 비전 기술을 사용해 재료 포장 및 제조를 자동화하는 방안을 제시하며, 공장 용량, 인건비 등을 최적화하는 동시에 인간의 개입을 최소화해준다.

에프원소프트는 솔루션을 완성할 경우 공정 지능화, 공급망관리, 설계 지능화를 통해 공정 시간 단축, 공구비 절감 등을 통한 비용 절감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검사 지능화, 예지보전 등을 통해 제품 불량률 감소 및 검사 작업시간 단축 등 생산성 향상 및 비용 절감 효과도 얻을 것으로 전망한다.

에프원소프트 오승호 대표는 “개발 중인 불량 검사 지능화 기술과 화물 적재 최적화 기술은 친환경 모빌리티 산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반도체 장비, 철강 가공, 식품 등 다양한 분야의 고객사를 보유 중인 에프원소프트가 선도적으로 기술을 현장에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