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오블리가두" 벤투, 공항서 엄지 척…출국 직전 눈물 보였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파울루 벤투 감독이 13일 조국 포르투갈로 떠나며 한국 축구와 4년 4개월 인연을 마무리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끈 파울루 벤투 감독이 13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출국하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스1

한국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끈 파울루 벤투 감독이 13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출국하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벤투 감독은 이날 오후 늦게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로 출국했다. 벤투 감독은 두바이를 경유해 조국 포르투갈로 돌아간다.

이로써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직후인 8월 23일 부임한 벤투 감독은 4년 4개월간의 한국 생활을 마무리했다.

이날 공항에 벤투 감독이 나타나자 팬들은 포르투갈어로 “오블리가두”(감사합니다), “따봉”(최고다) 등을 외치며 인사했다.

벤투 감독은 손을 흔들어주며 출국장으로 향했다. 일부 팬들에게는 사인해줬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끈 파울루 벤투 감독이 13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출국하며 팬들과 인사하고 있다. /뉴스1

한국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끈 파울루 벤투 감독이 13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출국하며 팬들과 인사하고 있다. /뉴스1

함께 대표팀을 이끈 최태욱, 마이클 김 코치와 박경훈 전무 등 축구협회 임직원이 공항에 나가 벤투 감독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활짝 웃던 벤투 감독은 출국장으로 들어서기 전에는 감격에 젖은 듯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손으로 눈가를 훔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벤투 감독은 출국과 함께 대한축구협회 SNS를 통해 한국 축구 팬과 국민에게 작별의 메시지를 남겼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끈 파울루 벤투 감독이 13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출국하며 팬들을 바라보고 있다. 뉴스1

한국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끈 파울루 벤투 감독이 13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출국하며 팬들을 바라보고 있다. 뉴스1

벤투 감독은 “지난 4년 동안 성원해준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면서 “선수들이 보여준 프로페셔널리즘, 자세와 태도에 특히나 감사드린다. 선수들은 내 인생에서 절대 잊지 못할, 가장 아름다운 경험을 할 기회를 줬다”고 밝혔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어려운 순간에 대처하는 우리 선수들의 능력이었고, 이는 우리를 팀으로써 더 강하게 만들었다”고 했다.

벤투 감독은 “이제 한국 축구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하며 미래를 바라보며 떠나야 할 때”라며
“대한민국은 항상 내 삶의 일부일 것이며 우리 선수들은 항상 내 마음속에 영원히 함께할 것”이라고 썼다.

벤투 전 감독은 한국 축구 성인 국가대표팀 최장수 감독으로, 재임 기간 한국 대표팀 감독 최다승 기록(35승13무9패)도 세웠다. 또 한국을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16강에 올려놓는 과업을 달성했다.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에서 당분간 재충전의 시간을 보내며 향후 거취를 고민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끈 파울루 벤투 감독이 13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출국하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스1

한국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끈 파울루 벤투 감독이 13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출국하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