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박에 학교 지붕 무너져 7명 사망…볼리비아 졸업식장 비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10일(현지시간) 남미 볼리비아에서 학교 졸업식 도중 건물 지붕이 무너지면서 7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쳤다. 사진 아차카치 주정부 공식 트위터

지난 10일(현지시간) 남미 볼리비아에서 학교 졸업식 도중 건물 지붕이 무너지면서 7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쳤다. 사진 아차카치 주정부 공식 트위터

남미 볼리비아에서 학교 졸업식 도중 건물 지붕이 무너지면서 7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쳤다. 단시간에 쏟아진 우박의 무게를 견디지 못해 이같은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12일(이하 현지시간) 볼리비아 일간지 엘데베르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볼리비아 산골 마을인 라파스 주 아차카치 시 산티아고데 파차리아에 폭우와 함께 우박이 쏟아졌다.

당시 이 마을 한 창고에서는 구알베르토 비야로엘 학교 졸업식이 진행 중이었다. 하지만 우박 덩어리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행사장 지붕이 내려앉으면서 졸업식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예기치 못한 붕괴로 7명이 숨졌다. 부상자 17명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중 10명은 중상자라고 정부 당국은 밝혔다.

사망자 중 2명은 행사를 위해 일하던 근로자로, 잔해 속에 갇혔다가 수색 몇 시간 뒤에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차카치 시장실은 트위터에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족에게 깊은 애도의 말과 함께 연대의 뜻을 전한다”고 적었다.

유족들은 창고 부실 공사 의혹을 제기하며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정부 당국은 “해당 창고는 특별 프로젝트 자금 지원으로 2013년에 지어진 것으로 확인됐다”며 공사 과정 전반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볼리비아 고원 지대는 일반적으로 가뭄을 겪지만, 때로는 단시간에 많은 양의 비가 내린다. 이번처럼 종종 우박을 동반하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