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서해 피격’ 박지원 14일 소환조사 통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11월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정치탄압대책위원회가 주최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및 흉악범죄자 추방 사건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11월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정치탄압대책위원회가 주최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및 흉악범죄자 추방 사건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검찰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핵심 피의자인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을 오는 14일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이희동)는 최근 박 전 원장 측에 소환조사 일정을 통보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저녁 페이스북에 “검찰과 변호인 사이에 소환 일정을 조정했다. 검찰 소환에 응하겠다”며 “공개 소환을 바란다”고 적었다.

구속기소된 서훈 전 국정원장 후임으로 문재인 정부 마지막 국정원장을 지낸 박 전 원장은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 이대준씨 사건과 관련한 첩보 등을 무단으로 삭제·수정하고, 자진 월북 정황을 부각하기 위한 보고서 작성을 지시한 혐의(직권남용·허위공문서 작성) 등을 받는다.

박 전 원장은 당시 관계 장관회의에 참석한 뒤 ‘보안을 유지하라’는 안보실 지시를 받고 첩보 보고서를 비롯한 국정원 문건 수십 건을 삭제·수정했으며, 검찰은 이를 위법한 행위로 보고 있다.

박 전 원장은 “국가안보실로부터 자료 삭제 지시를 받은 적도, 국정원 직원들에게 삭제를 지시한 적도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