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월드컵서 기자 또 죽었다…미국인 돌연사 다음날 사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알카스TV(AI Kass TV) 소속 사진기자 칼 리드 알 미슬람. 트위터 캡처

알카스TV(AI Kass TV) 소속 사진기자 칼 리드 알 미슬람. 트위터 캡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취재하던 미국 기자가 경기장에서 갑자기 숨진 가운데 이번에는 현지 사진기자가 사망했다.

스페인 스포츠 일간지 마르카는 카타르 방송사 알카스TV의 사진기자 알 미슬람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취재 도중 사망했다고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알카스TV는 알 미슬람의 사망 소식을 뉴스 생방송에서 짧게 언급했을 뿐 구체적인 사망 경위 등을 밝히지 않았다. 미슬람의 사망 추정 날짜는 지난 10일이다.

현지 매체 걸프 타임스는 이날 이 같은 사망 소식을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전하며 유가족에게 애도의 뜻을 표했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취재하던 미국 기자 그랜트 월이 경기장에서 갑자기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랜트 월 트위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취재하던 미국 기자 그랜트 월이 경기장에서 갑자기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랜트 월 트위터

앞서 축구 평론으로 유명한 미국 국적의 기자 그랜트 월(48)은 지난 9일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 네덜란드의 8강 경기를 취재하던 도중 기자석에서 돌연사했다. 월은 쓰러진 후 응급조치를 받고 도하의 하마드 종합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을 거뒀다.

사망 원인은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최근 몸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월은 자신의 웹사이트에 “몸이 고장 난 거 같다. 3주 간 수면 시간이 부족한데 심한 스트레스 속에 일만 했다”며 “열흘 간 감기에 걸렸고 16강 미국-네덜란드전이 열린 날(4일) 증세가 더 심해졌다. 가슴 윗부분에 강한 압박과 불편함이 느껴진다”"는 글을 올렸다.

메인미디어센터(MMC)에 마련된 의료실에서 기관지염 진단을 받은 그는 처방받은 약을 복용했으나 증상이 나아지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미슬람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면서 현재까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취재 도중 숨진 언론인은 총 2명으로 늘어났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