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단독] KT 일감 몰아주기 했나…공정위, KT텔레캅 현장조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사옥 모습.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사옥 모습. [연합뉴스]

KT텔레캅이 수의 계약을 맺고 있는 특정 업체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돼 공정거래위원회가 현장조사에 나섰다. 이번 주 구현모 대표 연임 심사 결과 발표를 앞둔 KT 본사는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12일 KT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날 오전 서울 구로동에 위치한 KT텔레캅 본사를 찾아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오후 3시 현재도 조사가 진행 중이다. KT텔레캅이 시설관리(FM) 사업을 외주 업체에 위탁하는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일감을 집중적으로 제공했다는 의혹에서다. KT 측은 “외주 업체 중 한 곳이 최근 물량이 줄어든 점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정위는 이 과정에서 KT 그룹 차원에서의 개입 여부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KT텔레캅이 출시한 ‘기가아이즈 무인PC방’ 솔루션. [사진 KT텔레캅]

KT텔레캅이 출시한 ‘기가아이즈 무인PC방’ 솔루션. [사진 KT텔레캅]

KT텔레캅은 에스원, SK쉴더스와 함께 국내 대표적인 보안업체 중 하나다. 지난해 매출은 5110억원(별도 기준)이며 이 중 절반 가량인 2300억원이 FM 사업에서 나왔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KT텔레캅은 지난 2020년 KT에스테이트가 맡았던 건물 시설관리 사업 대부분을 이관 받은 후 보안 업무 외 분야로 사업을 확장 중이다. KT 사옥 등 그룹 소유의 건물과 대학교, 기업체 등에 경비·미화·주차관리 등 시설 관리와 유지 보수에 필요한 인력서비스를 제공하는 형태다.

KT텔레캅은 시설관리 사업 물량을 연 단위 수의계약을 통해 배분하는데 수년째 KDFS, KS메이트, KFnS, KSNC 등 4개 업체가 용역을 전담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KDFS의 경우 지난 2016년 약 45억원 규모였던 KT텔레캅(KT에스테이트)의 물량이 올들어 490억원대로 늘어났다. KT 그룹이 맡은 시설관리 물량은 800억원대(2016년)에서 올해 1400억원대로 6년간 1.8배 정도 늘었는데, 그 사이 KDFS가 수주한 물량은 약 10배 수준으로 뛰었다. 이에 대해 다른 위탁 업체들은 KT 본사 차원에서 물량 배정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KT텔레캅 관계자는 “공정위 조사는 일부 업체의 의의 제기에 따라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당한 평가에 따라 물량을 배분했기 때문에 조사 결과도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구현모 KT대표가 7일 서울 송파구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열린 디지털 시민 원팀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현모 KT대표가 7일 서울 송파구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열린 디지털 시민 원팀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KT 측은 본사로 의혹이 확산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현재 KT 대표이사후보심사위원회는 연임 의사를 밝힌 구 대표에 대해 심사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으며, 현재 ‘연임 적격’으로 의견을 좁힌 상태다. 이사회가 구 대표의 연임을 최종 결정하면 구 대표는 내년 3월 정기 주주총회 때 대표이사(CEO) 단독 후보로 올라 최종 승인 절차를 거칠 예정. 이 경우 대주주인 국민연금(10.35%)의 찬성표가 연임 여부에 결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구 대표는 전임 황창규 회장 시절 ‘국회의원 후원금 쪼개기 지원’에 연루돼 1500만원의 벌금형 약식 명령을 받았으나, 이에 불복해 법원에서 정식 재판 절차를 밟고 있다. KT 이사회는 이르면 13일 구 대표 연임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