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공항 보안요원 깜짝 놀랐다, 검색대 통과한 가방 속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공항 검색대에서 찍힌 개(왼쪽)와 개가 발견된 가방. 사진 미국 교통안전청 트위터 캡처

공항 검색대에서 찍힌 개(왼쪽)와 개가 발견된 가방. 사진 미국 교통안전청 트위터 캡처

미국에서 공항 검색대를 통과하던 가방 안에서 개가 발견됐다고 7일(현지시각) USA 투데이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미국 교통안전청(TSA)은 지난 7일 트위터를 통해 가방에 반려견을 넣어 비행기에 타려던 승객의 사연을 공개했다.

미국 위스콘신주의 데인 카운티 리저널 공항 교통안전청 보안요원은 엑스레이 짐 검색 중 기내용 가방에 작은 개 한 마리가 웅크린 상태로 들어있는 것을 발견해 즉시 가방에서 꺼냈다.

제시카 메일 미 교통안전청 대변인은 USA 투데이에 "강아지는 닥스훈트와 치와와가 섞인 소형견이었으며, 건강에는 이상이 없었지만 겁에 질려있는 상태였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승객은 동물과 함께 항공기에 탑승할 때 거쳐야 하는 검색 절차를 알지 못했고 직원에게 미리 말하지도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후 승객은 가방에서 개를 꺼내고 재차 엑스레이 짐 검사를 받은 뒤에 탑승 수속했다고 전했다.

메일은 "보안요원이 해당 승객에게 동물 동반 여행 시 필요한 절차를 설명했고, 승객은 반려견과 함께 비행기를 타고 여행 중이라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반려동물과 여행할 때는 사전에 항공사에 알리고 필요한 절차를 준수하라"고 당부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개가 발견돼 다행이라면서도 해당 승객에 대해 의문을 드러냈다.

한 네티즌은 "반려동물 탑승 수수료를 피하려고 한 것 같다. 꽉 잠긴 가방에 반려동물을 넣는 것은 정말 비인간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외에도 "과연 모르고 넣었을까", "가방 안에 들어있던 개는 숨도 제대로 못 쉬었을 것", "반려동물 캐리어도 아니고 일반 가방에 넣었다. 이건 의도적이다", "어떻게 이게 실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