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출범에…권성동 “세월호와 같은 길 가선 안 돼”

중앙일보

입력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상임위원장 후보자 선출 의원총회에서 보좌관과 대화하고 있다. 뉴스1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상임위원장 후보자 선출 의원총회에서 보좌관과 대화하고 있다. 뉴스1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10일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출범’과 관련해 시민사회의 정쟁의 재난화에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놓으며 일례로 세월호 참사를 언급했다.

권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달 15일 민변을 통해 첫발을 뗀 뒤 준비모임의 형태로 활동해온 유가족협의회 출범 소식을 전하며 “참여연대와 민노총 등이 참여한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도 출범을 알렸다. 시민대책위는 이태원 참사 기억과 희생자 추모, 지원 대책 마련, 추모기록 보존 등을 하겠다고 한다. 이를 위해 정부에 여러 요구사항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권 의원은 이를 두고 정쟁화 가능성을 우려했다. 그는 “민변의 이태원 참사 TF 소속 모 변호사는 ‘국가보안법폐지국민행동’ 일원으로, 10여년 넘게 국가보안법 폐지 운동에 앞장서는 등 극단적 정치성향을 보여주고 있다”며 “바로 이런 분 때문에 재난의 정쟁화라는 국민적 의구심이 있는 것”이라고 했다.

권 의원은 또 “지금처럼 실제로 일부 시민단체는 세월호 추모사업을 한다면 세금을 받아가서, 놀러 다니고 종북 교육에 사용했다”며 “이러한 횡령이 반복되지 않도록 범정부 차원의 신중 검토가 필요한 이유”라고 했다.

이어 “시민대책회의에 속한 시민단체는 유가족 옆에서 정부를 압박하기 전에, 세월호를 악용한 시민단체의 방만한 폐습부터 어떻게 보완할지 먼저 밝혀야 한다”라고도 했다.

권 의원은 “세월호 사고 이후 수많은 추모사업과 추모공간이 생겼다”며 “이것이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했느냐? 그렇지 않다. 오히려 해난사고는 줄어들지 않았다. 심지어 시민단체가 정치적, 금전적으로 사고를 이용하는 사례까지 속출했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재난 앞에서 성숙해야 한다. 추모를 넘어 예방으로, 정쟁을 넘어 시스템개선으로 가야 한다”며 “이태원이 세월호와 같은 길을 가서는 안 된다”라고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