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다음은 안정환? "연봉 10억 이하 한국인 감독 가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안정환 전 축구 국가대표. 뉴스1

안정환 전 축구 국가대표. 뉴스1

파울루 벤투 감독이 대한축구협회와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한 가운데, 새 대표팀 사령탑으로는 해설가 안정환, 최용수·김학범 감독 등이 거론되고 있다고 알려졌다.

박동희 스포츠춘추 기자는 지난 8일 YTN 라디오 '뉴스킹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축구협회가 새 사령탑으로 내국인 감독을 선호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 기자는 먼저 축구협회와 벤투 감독이 '계약 기간'에 이견을 보이면서 재계약이 무산됐다고 언급했다. 벤투 감독은 2026년 월드컵까지 계약기간을 보장해주길 바랐지만, 축구협회는 2023년 아시안컵까지 우선 연장하고, 성적에 따라 3년을 더 연장하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한다.

벤투 감독이 무리한 연봉을 요구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축구협회 측은 벤투 감독이 월드컵에서 큰 성과를 낸 만큼 제시액을 무리해서라도 맞춰줄 수 있었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룬 한국 축구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난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마중나온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룬 한국 축구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난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마중나온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축구협회는 새 사령탑으로 내국인 감독을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하마평에는 안정환, 최용수·김학범 감독이 올랐다고 한다. 박 기자는 "세 분 다 아직 유력한 단계는 아닌데 축구협회의 대체적인 방향은 내국인 감독으로 결정됐다. 연봉도 10억 원 이하로 정해놓은 것 같다"고 말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16강 감독 가운데 외국인 감독은 우리나라밖에 없다. 다 내국인 감독이 맡고 있다. 언제까지 우리가 외국인 감독한테 배턴을 맡겨야 하느냐. 일본도 자국민 감독이 팀을 이끌고 있다"고 했다고 박 기자는 밝혔다.

또 축구협회가 내국인 감독을 선임하려는 배경에는 '애국심'도 있다며, 박 기자는 "애국심이 감독 선정에 얼마나 비중을 두는지 모르겠지만, 이건 누가 봐도 웃을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도 한국처럼 학연, 지연을 따져 선수를 선발하나. 내국인 감독에 대해 가장 우려하는 게 학연, 지연에 따라 선수를 선발·기용할 수 있다는 것 아니냐"며 "그 우려감을 불식시키지 않은 상태에서 일본과 우리를 단순히 비교하는 건 난센스"라고 했다.

박 기자는 "축구협회가 차기 감독의 기준이 뭔지, 우리 축구계에 누가 필요한지, 또 누가 후보가 될 수 있는지 명확하게 기준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