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영상사설

3년 새 44% 치솟은 청소년 자살률

중앙일보

입력

위기 청소년 조기 발견이 청소년 자살 예방 핵심

정부는 장기적이고 과학적인 대책 마련해야

청소년 자살률이 심각해지자 정부가 다양한 지원책을 내고 있습니다.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청소년 자살률은 2017년에서 2020년 44% 증가했습니다.
같은 기간 10대의 자살 및 자해 시도는 69% 치솟았습니다.

상황이 이런데 정부는 청소년 자살이 느는 이유조차 명확히 규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뛰어난 학업역량을 가졌으나 고교 입시에 좌절한 학생
'보호 종료 아동'이 되어 보육원에서 나와 자립에 실패한 학생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하고 SNS로 괴롭힘에 시달리던  학생 등
실제 사례는 근래 상황에 국한하지 않는 우리 사회의 병폐를 그대로 드러냅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김현숙 여가부 장관은 지난 11월 24일 고위기 청소년 지원 강화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아웃리치 및 상담 인력을 증원하는 등 다양한 내용을 담고 있는데요,
그러나 이번 대책이 실질적 방안이 될지는 미지수입니다.
2012년에도 일명 자살예방법을 시행했으나 10년 뒤인 지금 여전히 우리나라 자살률은 OECD 국가 중 최악입니다.

법과 제도를 만들어도 현장에 스며들지 않으면 무용지물이죠.
미국의 경우 아동 사망검토 제도를 시행해
모든 아동 사망 사건에 대해 각 분야의 전문가가 분석하고
이 데이터를 바탕으로 청소년 자살 예방을 돕습니다.
우리도 장기적이고 과학적인 노력이 절실합니다.

청소년 자살은 징후를 빨리 알아채면 얼마든지 막을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읍니다.
정부는 새 정책을 통해 위기 청소년 조기 발견에 역량을 집중해야 합니다.
중앙일보가 드리는 오늘의 사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