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파파이스 귀환, 파이브가이즈 상륙…치킨‧버거 시장 뜨거워진다

중앙일보

입력

파파이스 강남점 외관. 사진 파파이스

파파이스 강남점 외관. 사진 파파이스

한국에서 철수했던 미국 외식 브랜드 파파이스가 오는 16일 다시 서울 강남에 매장을 연다. 버거 브랜드 파이브가이즈도 상륙을 앞두고 있어 치킨·버거 시장이 더 뜨거워지고 있다.

8일 신라교역은 파파이스 모회사인 ‘레스토랑 브랜즈 인터내셔널’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맺고 국내 매장을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1호점인 강남점에서는 치킨 샌드위치, 시그니처 치킨, 비스킷, 케이준 후라이 등의 메뉴를 선보인다.

앞서 파파이스는 TS푸드앤시스템과 프랜차이즈 계약 만료로 지난 2020년 한국 진출 26년 만에 국내 사업을 접고 철수한 바 있다. 1994년 국내에 진출해 한때 매장 수가 200개를 넘었으나 외식 시장 경쟁이 치열해진 데다 코로나19가 겹치며 매출이 감소해 2020년 하반기에는 매장 수가 10여 곳으로 감소했다.

신라교역 관계자는 “치킨은 한국 퀵 서비스 레스토랑(QSR) 부문에서 가장 크고 빠르게 성장하는 카테고리 중 하나”라며 “파파이스를 그리워하던 고객에게 추억의 맛, 루이지애나 특유의 맛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한국 치킨·버거 외식 프랜차이즈 시장은 이미 격전지다. bhc는 지난달 1일 서울 신논현역 인근에 미국 서부 샌프란시스코 수제버거 슈퍼두퍼 1호점을 냈다. 미국 버지니아 버거 파이브가이즈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삼남인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전무가 주도해 내년 상반기 1호점을 낼 예정이다.

bhc 슈퍼두퍼 강남점 모습. 사진 bhc

bhc 슈퍼두퍼 강남점 모습. 사진 bhc

이 밖에도 올해 1월엔 영국 스타셰프 고든 램지가 서울 잠실에 고든램지버거를 열었고, 2016년 상륙한 미국 3대 버거 중 하나로 꼽히는 쉐이크쉑은 현재 20여 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국내 버거 시장 규모는 2013년 1조9000억원에서 2018년 2조8000억원으로 커졌다. 올해엔 3조49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다.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그러나 사업을 접거나 매물로 나오는 사례도 나온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즐겨 먹어 ‘오바마 버거’로 유명한 굿스터프이터리는 올해 5월 서울 역삼동에 매장을 열었으나 5개월 만에 영업을 종료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고환율로 인한 가격 경쟁력 부족 등이 원인”이라고 말했다. 한국맥도날드 등도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나온 상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