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실내 마스크 해제 검토" 한덕수 총리도 지시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달 2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이태원 사고 및 코로나 19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뉴스1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달 2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이태원 사고 및 코로나 19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뉴스1

여권발 ‘실내 마스크 해제’ 논의가 본격화되는 가운데, 한덕수 국무총리도 지난 9월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실내 마스크 해제’ 여부에 대한 검토 지시를 내렸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 총리는 코로나19 중대본 본부장을 맡고 있다. 정부 차원에서도 ‘실내 마스크 해제’ 논의를 본격화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6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 중대본 회의에서 실내 마스크 해제 필요성에 대한 한 총리의 검토 지시가 있었다”며 “일부 다중이용시설과 고위험군이 거주하는 요양원 등을 제외하곤 실내마스크 착용을 권고하는 것이 세계적 추세 아니겠느냐고 (한 총리가) 말했다"고 전했다. 방역 상황이 허용한다면 실내 마스크 착용을 조만간 의무에서 권고로 바꿀 때가 되지 않았냐는 것이 한 총리의 취지였다고 한다.

당시 중대본 회의에 참석했던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 위원장도 “한 총리가 실내 마스크에 대한 언급을 한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다만 정 위원장은 “아직까지 실내마스크 해제를 위한 과학적 근거가 충분치는 않은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총리실에선 자문위의 의견을 받아들여 코로나19 감염상황을 지켜보겠단 입장이지만 내부적으론 실내 마스크 해제에 대한 검토 작업에 들어갔다. 총리실 고위 관계자는 “해외입국자 PCR 검사 해제도 한 총리가 먼저 나서서 풀었다”며 “과학과 데이터를 존중하면서도 국민 자율에 맡길 부분이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고 했다. 총리실에선 오는 9일 중대본 회의에서 관련 논의를 진행한 뒤, 15일 질병청이 주관하는 실내 마스크 해제 관련 공개 토론회 내용도 살펴보겠단 방침이다.

한 총리도 6일 기자단과의 브리핑에서 “여건만 되면 빨리 벗고 싶다는 게 모두의 생각”이라며 “다만 전체적인 질병관리의 나쁜 영향을 줘서는 안 되니 겨울 코로나19 유행 기간은 지나서 하자는 것이 전문가들의 입장”이라며 “요건이 충족하면 내년 1월 말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정기석 국가감염병 위기대응자문위원장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정기석 국가감염병 위기대응자문위원장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여권에선 지난 5일 이장우 대전시장과 김태흠 충남지사,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등이 ‘실내 마스크 해제’를 요구한 상황에서, 6일에도 비슷한 주장이 나왔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대전과 충남의 실내 마스크 의무착용 해제를 지지한다”며 “강제 착용보단 시민 자율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치명률이 낮아졌고, 마스크 해제로 대확산이 발생한다는 근거는 적다는 것이 요지였다. 앞서 대전시는 최근 방역 당국에 공문을 보내 ‘오는 15일까지 정부 차원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해제하지 않으면 자체 행정명령을 발동해 풀겠다’고 통보했다.

하지만 “데이터에 근거하겠다”는 정기석 위원장의 입장이 완고해 ‘실내 마스크 해제’가 당장 이뤄질 지는 미지수다. 정 위원장은 6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실내 마스크 해제 주장에 “과학에 근거한 결정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지금 지표를 보면 1월 말도 불가능하다고 생각하진 않는다”며 내달 해제 가능성을 언급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