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르렁' 코골이 멈추게 했다…'베개'의 놀라운 비밀 [트랜D]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트랜D

트랜D’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텐마인즈 모션필로우 베개 [텐마인즈 제공]

텐마인즈 모션필로우 베개 [텐마인즈 제공]

코골이의 소리를 분석하고 패턴을 읽는 인공지능(AI) 베개, 와이파이(Wi-Fi)를 이용해 수면 중 호흡수와 뒤척임 정도 등을 측정해 주는 기기, 사람의 체온을 측정하고 동시에 체형에 맞춰 가장 편안한 자세를 만들어주는 침대.  공상과학(SF) 영화에서 나오는 얘기가 아니다. 최근 AI,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기술이 발달하면서 슬립 테크가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다.

슬립 테크는 첨단기술을 활용해 수면의 질을 진단·분석하고 숙면을 돕는 기술을 말한다. 한국수면산업협회에 따르면 2012년 5000억원 규모였던 수면 시장 규모는 올해 3조원까지 컸다. 코로나 19 이후 면역에 대한 관심이 더욱 늘어나면서 수면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진 데다, 최근 AI(인공지능) 등 기술이 발달하면서 산업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일상을 좌우하는 잠…“숙면은 투자다”

최첨단 기술이 적용된 슬립 테크 가격은 일반 제품보다 가격대가 높은 편이다. 미국의 유명 슬립 테크 기업 슬립 넘버의 매트릭스는 150만원이 훌쩍 넘는다. 그런데도 사람들이 지갑을 여는 이유는 숙면을 깨어있는 시간을 위한 ‘투자’로 보기 때문이다. 건강은 물론 전반적인 삶의 질을 위해 꼭 필요한 요소로 인식한다는 것이다.

수면 장애는 선진국병으로 알려져 있다. 국민소득 3만불 이상인 나라에서 주로 발생한다.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고 삶의 질을 고민하는 단계에서 질병화 된다. 우리나라도 생활 패턴이 다변화되면서 낮과 밤이 자주 바뀌고, 정신적 노동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늘면서 수면 문제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부쩍 늘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수면장애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모두 67만1307명이다. 국내 수면장애 환자는 2016년 49만5506명이었지만 이후 5년간 연평균 7.9% 증가했다.

기술 발달 어디까지 왔나  

시장이 커지는 데에는 첨단 기술 발전이 한몫했다. 슬립 테크는 크게 수면 데이터를 기록하고, 수면의 질을 향상하는 영역으로 나뉘는데, 가장 기본이 되는 게 수면 정보다. 최근 AI와 머신러닝, 바이오센서 등 각종 IT 기술이 적용되면서 보다 정교해졌다.

‘갤럭시 워치5’는 사용자의 수면을 8가지 동물 유형으로 나눠 코칭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 워치5’는 사용자의 수면을 8가지 동물 유형으로 나눠 코칭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올해 출시한 갤럭시 워치5는 이번에 수면 관리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광학 심장박동 센서(PPG), 전지 심장박동 센서(ECG), 생체전기 임피던스 분석 센서(BIA) 등 센서를 이용해 수면의 질을 4단계로 분석하고, 코골이와 산소포화도를 측정해 수면 상태를 상세히 분석해준다. 스마트싱크를 활용하면 조명·에어컨·TV 등을 연결해 최적의 수면 환경을 조성할 수도 있다.

슬립 테크 스타트업 에이슬립은 호흡의 소리와 무선 인터넷 기술을 활용한 비접촉식 수면검사법을 개발했다. 웨어러블 기기를 몸에 착용하지 않고도 호흡 소리를 정확히 읽어내고 패턴을 분석해준다.

데이터 수집 기술이 발달하자, 수면의 질을 낮추는 방해 요소를 감지하고 이를 해결해주는 솔루션 영역도 함께 커지고 있다.

헬스케어디바이스 전문기업 텐마인즈가 최근 선보인 인공지능 베개 모션필로우는 AI가 사용자의 코골이 소리의 패턴을 감지하고 학습한다. 그리고 베개 속 에어백을 이용해 사용자의 고개를 움직여 코골이를 멈추게 한다. 특수 설계된 베개는 전자파가 발생하지 않고 노이즈 캔슬링 모듈이 적용돼 수면 방해를 최소화했다. 2020년, 2022년에 이어 2023년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에서 이례적으로 세 번째 혁신상을 달성했다.

텐마인즈가 2022년 CES에 모션필로우 제품을 전시한 모습

텐마인즈가 2022년 CES에 모션필로우 제품을 전시한 모습

텐마인즈 관계자는 “수면은 현대인의 행복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영역이다. 코골이 당사자뿐 아니라 함께 옆에서 잠을 자는 가족들도 모두 편안하고 건강한 수면 환경을 누릴 수 있어야 한다”면서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사람들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는 슬립테크 선도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26년 40조…이젠 소프트웨어 전쟁

업계에서는 슬립 테크가 잠재력이 큰 시장인 만큼 글로벌 IT기업, 헬스케어 전문기업, 스타트업 등이 모두 참여하는 각축전이 벌어질 것이라고 보고 있다. 글로벌마켓인사이츠에 따르면 전 세계 슬립 테크 시장은 코로나 19 발생 전인 2019년 110억 달러(약 15조7740억원)에서 2021년 150억 달러(약 21조5100억원)로 불어난 데 이어, 2026년에는 321억 달러(약 46조314억원)로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신현우 대한수면기술협회 회장 (대한수면학회 학술이사)는 “잠이라는 게 무의식에 일어나는 일이다 보니 수면 장애를 겪고도 모르는 사람들이 많았다”면서 “이제는 기술발달로 많은 사람이 수면 문제를 들춰볼 수 있게 됐으니 시장은 훨씬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하드웨어 전쟁이었다면 앞으로는 어떤 아이디어와 메시지를 담을지 즉 소프트웨어 경쟁이 펼쳐질 것”이라며 “우리나라가 글로벌 슬립 테크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표준화된 데이터를 만드는 등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트랜D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