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노사 임단협 잠정합의…조선 3사 ‘공동 파업’ 막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울산 현대중공업 전경. 사진 현대중공업

울산 현대중공업 전경. 사진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노사가 6일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 5일부터 울산 본사에서 열린 36차 교섭에서 밤샘 협상을 통해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8만원(호봉승급분 2만3000원 포함) 인상, 지역·복지수당 2만원 인상, 성과금 지급, 격려금 350만원과 상품권 30만원 지급 등을 담고 있다.

또 정년퇴직한 생산기술직을 대상으로 기간제 채용 인원을 늘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로 예고됐던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 공동 파업은 유보됐다.

당초 3사 노조는 6일 오후 4시간 공동 부분 파업, 오는 7∼9일 3사 노조 순환 파업, 오는 13일 공동 전면 파업 등을 벌일 예정이었다. 3사 노조가 공동파업을 결의한 것은 1987년 노조 설립 이후 처음이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임단협 잠정합의안이 마련됨에 따라 6일 오전 지부운영위 심의를 거쳐 대의원설명회를 진행한다. 임단협 합의안은 오는 8일 노조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최종 확정된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