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 실력차로 진 거 맞다…분명한 건 한국도 성장했다

  • 카드 발행 일시2022.12.06
  • 관심사쉴 땐 뭐하지

중계 카메라가 꺼지고 나니 허무했다. 16강 상대인 브라질은 워낙 강했다. 선수들도 느꼈고, 국민들도 느꼈을 거다. 월드컵에는 정말 잘하는 나라가 많다는 걸.

인정할 건 인정해야 한다. 실력 차가 나서 진 거다. 김민재(나폴리)도 “한숨만 나왔다. 브라질은 선수 11명이 다 월드 클래스이고, 이런 스쿼드를 갖춘 팀은 이탈리아 세리에A와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찾아보기 어렵다”고 했다.

브라질이 축구가 재미 없게끔 만들었어야 했는데 그러질 못했다. 왼쪽 풀백 다닐루(유벤투스)가 수비형 미드필더처럼 안으로 들어가 중원 싸움에서 우위를 가져갔다

6일 오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한국과 브라질 경기. 1-4로 패해 8강 진출에 실패한 한국 대표팀의 손흥민이 브라질 골키퍼 알리송 베커의 위로를 받은 뒤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답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한국과 브라질 경기. 1-4로 패해 8강 진출에 실패한 한국 대표팀의 손흥민이 브라질 골키퍼 알리송 베커의 위로를 받은 뒤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답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련도, 후회도 남을 수 있다. 이 경기는 다시는 선수들에게 안 돌아오고, 언제 이런 기회가 다시 올지 모르니까. 성적을 내고 싶고, 높이 올라가고 싶은 마음은 다 똑같다. 선수들은 오죽했을까. 응원하는 사람보다 뛰는 사람이 가슴이 더 찢어지지.

The JoongAng Plus 전용 콘텐트입니다.

중앙 플러스 처음이라면, 첫 달 무료!

인사이트를 원한다면 지금 시작해 보세요

지금 무료 체험 시작하기

보유하신 이용권이 있으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