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국민공감' 첫모임 가는 장제원…국회 행안위원장도 물망

중앙일보

입력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예산안 상정과 관련해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예산안 상정과 관련해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친윤계가 주축인 국민의힘 공부모임 ‘국민공감’이 7일 발족하는 데, 첫 모임에 장제원 의원이 참석한다. 장 의원은 5일 국민공감 간사단에 “우리 당 의원이 70명 가까이 가입의사를 전했으니, 축하하는 의미로 첫 모임에 함께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전당대회를 석 달여 남긴 시점에 장 의원이 당내 최대 모임의 사실상 구심점으로 활동을 재개하는 것이다. 국민공감에는 국민의힘 의원 115명 가운데 65명 가량이 참여한다. 국민공감 간사단 소속 의원은 중앙일보에 “계파 논란이 나온 지 6개월이 지났고, 그동안 절반이 넘는 우리 당 소속 의원이 모였다. 이걸 어떻게 특정 계파라고 할 수 있나”라며 “장 의원이 고심 끝에 함께하기로 한 이유도 이런 당내 분위기, 간사단의 요청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지난 6월 ‘민들레’ 이름을 달았던 국민공감은 원래 장 의원이 공개적으로 꾸린 모임이었다. 하지만 당시 당 안팎에서 “친윤 모임”이란 비난이 일고, 원내대표이던 권성동 의원이 “계파 얘기가 나오면 윤석열 정부의 성공에 방해가 된다”며 공개 비판해 장 의원이 불참을 선언했다. 이를 계기로 권성동·장제원 두 의원은 멀어졌다. 갈등 논란이 지속하자 장 의원은 지난 8월 31일 “계파활동으로 비칠 수 있는 모임이나 활동을 일절 않겠다”고 선언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지난달 14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중진의원 간담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지난달 14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중진의원 간담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랬던 장 의원이 국민공감을 통해 다시 전면에 나서는 데는 “다들 성에 차지 않는다”(주호영 원내대표)는 우려마저 나오는 차기 전당대회 국면에서의 ‘친윤 역할론’을 염두에 뒀을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인물난 속에 이른바 ‘윤심(尹心)’ 향배를 누군가는 업고 뛰어야 한다는 것이다. 장 의원과 국민공감 총괄 간사인 이철규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여당 지도부보다 사흘 앞서 관저에 부른 ‘친윤 4인방’ 멤버다. 여권에서는 장 의원이 당권주자 중 한 명인 김기현 의원과 연대를 이뤄 활동할 것이라는 ‘김·장 연대설’이 피어오르고 있다.

한편으로는 “어차피 국민공감은 장제원 모임”이라는 말이 나오는 와중에 장 의원이 더 이상 2선 후퇴의 정치적 의미를 찾기 어려웠던 측면도 있다. 장 의원은 2선 후퇴 기간 이철규·김정재·박수영·유상범 등 가까운 의원들과 자주 소통했고, 이들이 모두 국민공감 간사단을 맡았다. 장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현재로서는 (당에) 국민공감의 창립을 특별히 막아서거나 반대하는 의원이 없어 보인다”며 “대통령직 인수위 시절부터 윤석열 정부가 준비했던 과제를 활발히 공유하고 토론해 국정운영을 단단히 뒷받침하는 모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월 25일 2023년 예산안 시정연설을 마친 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과 인사를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장 의원의 어깨를 두드리며 귓속말도 나눴다. 장진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월 25일 2023년 예산안 시정연설을 마친 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과 인사를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장 의원의 어깨를 두드리며 귓속말도 나눴다. 장진영 기자

이런 가운데 장 의원은 차기 국회 행정안전위원장 물망에도 올라있다. 이날 국민의힘이 국회 상임위원장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해 기재위·외통위·국방위·정보위·행안위 등 5곳의 상임위원장을 오는 8일 새로 뽑기로 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대선 캠프·인수위 시절을 함께 보낸 장 의원이 행안위원장이 될 경우, 상임위 안팎으로 여야 간 강대강 대치는 더욱 굳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다만 전방위로 보폭을 넓히는 장 의원을 두고 일각에서는 “상임위까지 ‘윤심’ 전달자 역할에만 집중하면 역풍이 불 수 있을 것”(여권 관계자)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