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UAE 대통령, 단교 해제 후 첫 카타르 방문…"새로운 발걸음"

중앙일보

입력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왼쪽) UAE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를 방문해 셰이크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카타르 군주(에미르)와 만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왼쪽) UAE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를 방문해 셰이크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카타르 군주(에미르)와 만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이 2017년 단교 사태 이후 처음으로 카타르를 방문했다.

5일(현지시간) UAE 국영 WAM 통신에 따르면,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UAE 대통령은 이날 도하를 방문해 셰이크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카타르 군주(에미르)와 회담했다.

UAE 대통령실 고문은 트위터를 통해 "이번 방문은 걸프 지역 국가들의 연대와 공동 행동을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발걸음"이라고 평가했다. WAM통신도 이번 방문이 UAE와 카타르에 이미 존재하는 형제 관계를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사우디아라비아를 위시한 UAE, 바레인, 이집트는 지난 2017년 6월 카타르의 친이란 정책과 테러 조직 지원을 이유로 단교를 선언했다. 카타르는 해상 가스전을 공유하는 이란과는 우호 관계를 유지해야 하는 입장이며, 테러 조직 지원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단교 이후 미국 트럼프 행정부와 쿠웨이트가 이들 국가의 화해를 적극적으로 중재했고, 이들은 지난해 1월 단교를 끝내는 협정을 맺고 카타르에 영공·육로·해상 국경을 열었다.

그러나 지난달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에는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참석했지만, UAE 정상은 참석하지 않았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