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7도’ 출근길 최저기온 영하권…체감온도 5도가량 낮아 강추위

중앙일보

입력

지난 1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대로 횡단보도에서 두터운 옷차림의 시민들이 발걸음을 서두르고 있다. 뉴스1

지난 1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대로 횡단보도에서 두터운 옷차림의 시민들이 발걸음을 서두르고 있다. 뉴스1

5일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르며 월요일 출근길에도 강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 영향을 받는 가운데 구름이 많이 끼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한파 특보가 발효 중인 경기북동부와 강원내륙·산지는 이날 오전까지 영하 10도 이하까지 떨어지겠다.

중부지방과 전북동부, 경북북부에서 영하 5도 이하, 그 밖의 남부지방은 0도 안팎의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2~2도, 낮 최고기온은 2~8도로 관측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7도 ▶인천 -6도 ▶수원 -6도 ▶춘천 -9도 ▶강릉 -2도 ▶청주 -5도 ▶대전 -6도 ▶전주 -4도 ▶광주 -2도 ▶대구 -3도 ▶부산 1도 ▶제주 4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도 ▶인천 2도 ▶수원 3도 ▶춘천 4도 ▶강릉 8도 ▶청주 3도 ▶대전 4도 ▶전주 4도 ▶광주 5도 ▶대구 5도 ▶부산 8도 ▶제주 8도다.

특히 이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5도가량 낮을 것으로 관측된다. 한겨울 추위로 인한 건강관리와 수도관 등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아울러 건조 특보가 발효된 서울, 동해안과 강원산지 대기가 매우 건조해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으니 각종 화재를 예방해야 한다. 동해남부북쪽먼바다, 남해서부서쪽먼바다는 바람이 시속 35~60㎞로 강하게 불고, 물결은 2.0~4.0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전망돼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