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총 쏘는 연습한 듯"…‘쇠구슬 테러’ 화물연대 조합원 영장심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26일 오전 7시쯤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인근 인도. 길을 걷던 40대 남성 A씨가 상의 주머니에서 새총을 꺼내 들더니 차도를 향해 뭔가를 쏘는 모습이 주변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A씨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김해지부 소속 조합원이다. 이날은 화물연대가 총파업(집단운송거부)에 돌입한 지 3일째 되는 날이다.

지난달 26일 오전 7시12분쯤 부산신항 인근에서 운행하던 트레일러에 쇠구슬로 추정되는 물체가 날아와 차량 유리창이 깨졌다. 운전자는 유리창 파편에 목을 다쳤다. 연합뉴스

지난달 26일 오전 7시12분쯤 부산신항 인근에서 운행하던 트레일러에 쇠구슬로 추정되는 물체가 날아와 차량 유리창이 깨졌다. 운전자는 유리창 파편에 목을 다쳤다. 연합뉴스

"유리창 파손 당시 노조차 마주 와"

4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A씨는 이후 곧장 화물연대 김해지부 승합차 뒷좌석에 올라탔다. 운전석과 조수석엔 조합원 2명이 미리 타 있었다. A씨 등 3명은 간부급 조합원이라고 한다. 이들은 부산신항 쪽 차도를 달렸다.

지난달 26일 오전 7시쯤 민주노총 화물연대 김해지부 소속 조합원 A씨가 부산신항 인근 인도에서 새총을 겨누고 있다. 사진 부산경찰청

지난달 26일 오전 7시쯤 민주노총 화물연대 김해지부 소속 조합원 A씨가 부산신항 인근 인도에서 새총을 겨누고 있다. 사진 부산경찰청

지난달 26일 오전 7시12분쯤 부산신항 인근을 운행 중이던 트레일러 앞 유리가 갑자기 ‘쩍’ 하는 소리와 함께 갈라졌다. 운전자는 유리 파편에 목덜미가 긁히는 찰과상을 입었다. 3분 뒤 1㎞가량 떨어진 도로에서 뒤따라오던 또 다른 컨테이너의 안개등이 ‘퍽’하며 깨졌다.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화물차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테러로 의심됐다.

사건현장 수색해 쇠구슬 2개 찾아내 

피해 차주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트레일러에 설치된 블랙박스와 인근 CCTV를 정밀 분석했다. 그 결과 두 대 트레일러의 앞 유리와 안개등이 차례로 파손될 때 모두 A씨 등이 탄 승합차가 반대편 차도에서 마주 오던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현장 인근을 수색해 지름 1.5㎝ 크기 쇠구슬 2개도 찾아냈다. 지난달 29일 화물연대 김해지부 사무실 등 압수수색 때 유사한 쇠구슬이 나왔다. 경찰은 차량 운행일지 등을 확보한 상태다.

지난달 28일 부산신항 인근 도로에서 발견된 쇠구슬. 사진 부산경찰청

지난달 28일 부산신항 인근 도로에서 발견된 쇠구슬. 사진 부산경찰청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A씨 등 3명은 노조 승합차를 타고 새총을 이용해 쇠구슬을 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3일 A씨 등에 대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운전자상해),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진행된다. A씨 등은 새총을 쏜 사실은 대체로 인정하지만 사전에 범행을 모의한 혐의는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쇠구슬과 압수수색에서 확보된 쇠구슬이 동일한 것인지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다.

“협박문자 등 24건, 41명 수사 중”

지난달 24일 부산신항에서 화물연대 총파업 출정식이 치러진 뒤 전국 경찰은 노조 측 운송방해 협박문자 등 24건에 대해 41명(3일 기준)을 수사 중이다. 수사 대상엔 집단운송 거부에 참여하지 않는 트레일러를 향해 마이크를 집어 던지고, 체포에 불응해 경찰관 손가락을 깨문 화물연대 조합원 등도 포함됐다.

지난달 26일 오전 3시쯤 탄약류를 실은 트레일러가 부산 강서구 렛츠런파크에서부터 경찰 호송을 받아 부산신항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 부산경찰청

지난달 26일 오전 3시쯤 탄약류를 실은 트레일러가 부산 강서구 렛츠런파크에서부터 경찰 호송을 받아 부산신항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 부산경찰청

경찰은 정상 운송에 나선 트레일러 차주를 보호하려 스마트워치를 보급하고 호송도 지원하고 있다. 김한수 부산경찰청 수사부장은 “운송방해 행위를 직접 실행한 조합원은 물론 배후에서 이를 기획하고 주도한 이들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했다.

부산서 노동자대회 열렸지만 

전날(3일) 부산신항 일대에선 부산과 울산, 대구·경남·경북본부 조합원이 참여하는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영남권대회’가 열렸다. 지난달 29일 정부가 내린 업무개시명령에 대응하는 성격으로, 부산신항 집회에는 주최측 추산 5000명이 참가했다. 하지만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3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주요항만 12곳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시(일일 기준) 대비 63%를, 부산항은 80%를 기록했다. 일주일 전과 비교해 212% 상승한 수치로, 국토부는 업무개시명령 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달 29일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 관련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하기 위해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9일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 관련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하기 위해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4일 오후 2시 화물연대 파업 대응 관계장관회의가 열린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 등을 통해 집단운송거부 중인 조합원의 조속한 복귀를 호소하는 한편,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하겠다는 기조를 다시 한번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