딘딘 "죄송합니다" 韓 16강행에 사과…벤투 저격 발언 뭐길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일(현지시각) 카타르 도하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한국과 포르투갈의 경기가 열렸다. 한국이 포르투갈에 2대 1로 역전승을 거뒀다. 경기 종료 후 16강 진출을 확인한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2일(현지시각) 카타르 도하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한국과 포르투갈의 경기가 열렸다. 한국이 포르투갈에 2대 1로 역전승을 거뒀다. 경기 종료 후 16강 진출을 확인한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대한한국 축구 대표팀이 3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치른 2022 피파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예선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둬 16강 진출에 성공하자 연예인들 역시 감격했다.

먼저 가수 딘딘은 이날 한국 대표팀이 승리를 거둔 직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너무너무 감사합니다"라며 "대한민국 파이팅"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16강 진출 확정 화면을 찍어 올리며 "하"라며 감격한 듯한 문구로 환호했다.

앞서 딘딘은 지난 10월 24일 방송된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에 출연해 "많은 국민이 불안감을 갖고 있지 않나"라며 "벤투가 항상 잘 안되다가 갑자기 말도 안 되게 갑자기 월드컵에서 난리 날 수도 있을 것 같고 지금처럼 간다면 1무 2패 정도일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당시 "(비판을) 너무 던졌나"라며 걱정하면서도 "사실 다들 똑같이 16강 힘들다 생각할 것 아닌가"라며 "그런데 글 보면 '16강 갈 것 같다'라는 말 같지도 않은 소리 하니까 짜증 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행복 회로를 왜 돌리나"라며 "우리가 음원 낼 때 '1위 했으면 좋겠다' 이것과 뭐가 다르나, (당연히) 안 될 것 아는데"라고 했다.

이후 딘딘은 지난달 24일 우루과이전 중계 화면을 캡처해 올리며 "죄송해요, 우리 대한민국 정말 최고예요"라며 "역대급 경기, 대한민국 파이팅. 제발"이라고 승리를 기원하는 마음을 전했다.

딘딘에 이어 사이먼 도미닉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국 대표팀이 16강에 진출했다는 중계 화면을 캡처해 올리며 "감사합니다"라고 적었다.

샤이니 민호는 "이거지, 자랑스럽다 대한민국"이라는 글과 중계 화면을 찍어 올렸다. 민호는 이날 선발 라인업을 올리며 "가보자고"라는 파이팅 넘치는 글로 응원을 예고했고, 한국 대표팀이 2-1로 승리한 직후 가나와 우루과이전에 대해 "운명의 6분 남았다"라는 글로 간절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의 RM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황희찬 선수가 태극기를 들고 포효하는 모습을 찍어 올렸다. RM은 "최고의 날입니다"라며 하트 모양 이모티콘과 감격스러운 표정의 이모티콘을 붙였다.

같은 그룹 멤버 제이홉은 "16강! 우리 선수분들 진짜 고생하셨습니다"라는 축하 글을 남겼다. 이후 이어진 영상에서는 제이홉이 같은 그룹 멤버 정국이 부른 카타르 월드컵 공식 응원가 '드리머스'에 맞춰 춤을 추는 모습도 담겼다.

전현무는 "희박했던 가능성에 감독 퇴장에 마스크 투혼에 무지개 회원 황희찬의 극장골까지. 모든 것이 완벽했던 도하의 기적"이라는 글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기며, 황희찬 선수의 모습이 담긴 중계 화면 옆에서 황희찬의 유니폼을 들고 사진을 찍어 올렸다. 앞서 전현무가 출연하는 MBC '나혼자 산다'에는 황희찬 선수가 잉글랜드에서 선수 생활 중인 모습이 방송되기도 했다.

한편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6일 오전 4시 G조 1위 브라질과 8강 진출을 다툰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