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국회의장 “8∼9일 본회의…회기내 예산안 처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각각 의장실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각각 의장실을 나서고 있다. 뉴스1

김진표 국회의장은 2일 입장문을 내고 “이번에도 정기국회 내에 예산안을 처리해야 한다”며 “국회에 주어진 권한이자 책무를 이행하기 위해 오는 8(목) ,9일(금) 양일간 본회의를 개최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주호영 국민의힘·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뒤 “헌법이 정한 예산안의 법정 처리시한이 오늘이지만 내년도 나라살림 심사를 마치지 못했다. 국회의장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장은 “민생경제를 살리고,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복지를 챙기면서, 나라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내년도 예산안의 조속한 처리야말로 국회가 해야 할 최우선 과제”라며 신속한 처리를 위해 노력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여야가 정치 현안을 갖고 대결 구도를 이어가면 예산안 처리가 어렵기 때문에, 양당 원내대표들과 정부에 예산안 처리 일정을 최우선으로 협의해줄 것을 지속해서 촉구해왔다”며 “여야가 의견을 달리하는 ‘정치 현안’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논의하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해법을 마련할 수 있도록 국회의장으로서 최선을 다해 조정․중재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김 의장은 “2014년 국회선진화법 시행 이후 예산안 법정 처리시한을 지키지 못한 경우라도, 모두 정기국회 회기 내에 예산안을 처리했다”며 “국회에 주어진 권한이자 책무를 이행하기 위해 12월 8,9일 양일간 본회의를 개최하려고 한다”고 했다.

이후 김 의장은 국회의장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후 박 원내대표의 방문이 이뤄질 예정인지’에 대해선 “오늘 4시에 다시 한 번 모여 비공개로 (논의)하기로 했는데 이제부터는 예산안 어떻게 빨리 합의할 것이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여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에 회동을 가졌지만, 입장차만 확인한 채 합의는 불발됐다. 주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양당 간 심의 상황으로 봐서 오늘 중 결론 내기 상당히 어려울 것으로 본다”며 “법정 기한을 못 지키게 될 것 같아 국민들에게 대단히 죄송하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도 “여야가 합의한 의사일정을 일방의 반대로 무산하는 사례를 만드는 건 헌정사에도 좋지 않고 원만한 국회 운영에도 좋지 않다. 여당의 반대 (의견)만 수용해 회의를 무산시키는 건 유감”이라며 김 의장에게 본회의 개의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