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日 "군함도 조선인 차별 없었다"...유네스코에 또 억지 보고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 탄광 등에서 이뤄진 조선인 강제노역에 대해 불충분한 설명을 보완하라는 유네스코의 요구에 "조선인 차별은 없었다"는 이전 주장과 같은 취지의 보고서를 제출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2015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일본 하시마 (일명 군함도). 연합뉴스

2015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일본 하시마 (일명 군함도). 연합뉴스

2일 일본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가 전날까지 제출하라고 지시한 세계유산 '메이지(明治) 일본의 산업혁명유산' 보존 상황 보고서에서 "국가총동원법에 근거한 국민 징용령은 모든 일본 국민에게 적용됐다"고 했다.

이는 일제강점기 일본인과 조선인이 같은 '일본' 국민으로 대우를 받았고, 따라서 조선인에 대한 차별은 없었다는 기존의 역사 왜곡을 되풀이한 것이다.

보고서에서는 또 군함도 등을 소개하기 위해 도쿄(東京)에 설치한 산업유산정보센터 전시물에 조선인 노동자에 대한 설명이 불충분하다는 유네스코의 지적에 대해선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다"고 적었다. 또 군함도가 나치 독일의 수용소와 비슷했다는 주장에 관해서는 해외 전문가들의 견해를 인용해 "나치와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부정했다.

그러면서도 일본 정부는 세계유산위원회가 지난해 7월 산업유산정보센터에 조선인 관련 설명이 미흡하다는 이유 등으로 '강한 유감'을 표명한 것과 관련해서는 "진지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산케이는 "일본 정부가 출처가 명확한 자료와 증언에 기초해 군함도의 역사를 다음 세대에 계승하겠다는 생각을 나타냈다"며 "정부는 보고서 내용에 따라 내년 3월까지 산업유산정보센터 전시 내용을 변경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선인, 귀여움 받았다" 

2015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메이지 일본의 산업혁명유산'은 나가사키(長崎)현 군함도를 포함한 8개 광역지자체의 23개 시설로 구성된다.

한국 정부는 등재 이전부터 군함도 등지에서 조선인이 강제노역에 동원됐다는 사실을 국제사회에 적극적으로 알렸다. 이에 일본은 등재가 확정되자 "1940년대 일부 시설에서 많은 한국인과 여타 국민이 의사에 반해 동원돼 가혹한 조건에서 노역을 당했다"고 인정하며 피해자를 기리는 적절한 조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일본은 이를 위해 도쿄에 만든 산업유산정보센터 전시물 등에서 조선인에 대한 차별이나 인권 침해가 있었다는 사실을 감추려 시도해 논란을 키웠다. 이 전시에는 "조선인과 일본인의 차이는 없었다", "주위의 귀여움을 받았다" 등 한쪽으로 치우친 증언들만 소개돼 있다.

이에 세계유산위원회는 지난해 회의에서 일본 정부에 산업유산정보센터 개선을 촉구하는 결정문을 채택했고, 올해 12월 1일까지 이와 관련된 내용을 정리한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했다.

일본 정부가 이번에 제출한 약 500쪽 분량의 보고서에는 조선인 노동자에 관한 설명 외에도 군함도 정비와 다른 유산들의 보존 상황 등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추후 이 보고서를 공개하고, 내년 회의에서 관련 내용을 심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