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먹통’ 피해 10만5116건…90%가 일반 이용자

중앙일보

입력

성남시 카카오 판교 아지트 모습. 연합뉴스

성남시 카카오 판교 아지트 모습. 연합뉴스

판교 SK 주식회사 C&C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 보상에 착수한 카카오는 현재까지 피해 호소 사례 10만5000여건을 접수했다. 이 중 무료 서비스 관련 금전적 피해를 주장한 사례는 약 15%다.

2일 카카오는 지난 1일 개최한 두 번째 ‘1015 피해지원 협의체’ 회의에서 10월 19일∼지난달 6일 접수한 10만5116건의 피해 사례를 유형별로 분류해 공유했다고 밝혔다.

이 중 카카오 자체 서비스 관련 사례는 83%인 8만7198건이었다. 나머지 17%는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페이 등 카카오 공동체(계열사) 연관 사례로, 각 계열사로 이관했다.

카카오 관련 사례 중 피해 신고 주체는 일반 이용자가 89.6%로 가장 많았다. 소상공인은 10.2%, 중대형 기업은 0.2%였다.

유료 서비스에 대한 피해 접수 건수는 1만4918건(17.1%), 무료 서비스 중 금전적 피해를 주장한 내용은 약 1만3198건(15.1%)이었다.

이밖에 67.8%는 금전적 피해와 관련 없는 문의, 의견, 항의, 격려 등으로 파악됐다.

카카오는 이 가운데 유료 서비스 관련 피해에 대해서는 이미 보상을 마쳤다고 밝혔다.

2차 협의체 회의에는 카카오 송지혜 수석부사장을 비롯해 소상공인연합회 김기홍 감사와 차남수 본부장,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최성진 대표, 한국소비자연맹 정지연 사무총장 공정 거래·소비자 보호 전문가 최난설헌 교수가 참여했다.

협의체는 피해 사례를 분석한 자료를 토대로 구체적인 보상 기준과 금액, 정책 등에 대한 대원칙 수립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별개로 카카오는 오는 7∼9일 열리는 연례 개발자 콘퍼런스 ‘이프 카카오’에서 서비스 장애 사태에 대한 원인을 분석하고 재발 방지책을 공개할 예정이다.

발표는 남궁훈·고우찬 카카오 비상대책위원회 재발방지대책 공동 소위원장, 이확영 원인조사 소위원장, 이채영 기술부문장이 맡는다.

카카오는 “협의체는 지속해서 회의를 열어 피해 유형에 따른 세분된 지원 기준 등을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