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아웃 아니네"…VAR도 도왔다, 日 살린 결정적 장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일본 대표팀이 스페인을 상대로 역전승을 하며 16강 진출했다. 다만 VAR판독까지 동원됐던 역전골에 대한 논란은 아직까지 남아있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이끄는 일본 대표팀은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칼리파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에서 스페인에 2-1 역전승을 따냈다.

사진 BBC 홈페이지 캡처

사진 BBC 홈페이지 캡처

일본은 전반 11분 스페인 공격수 알바로 모라타에게 헤더로 선제골을 내준 상황에서도 소극적인 경기 플레이를 이어갔다. 다만 후반 3분 도안 리츠의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날린 강력한 왼발 슛으로 득점하며 기세를 올렸고, 후반 6분 다나카 아오가 연속골을 터트리며 역전승을 가져왔다. 당시 도안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보낸 패스를 미토마가 연결했고, 다나카가 그대로 몸으로 밀어 넣어 득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이내 미토마가 공을 올리기 전 라인을 넘었는지를 두고 다나카의 역전골에 대한 공방이 일었다. 심판의 최초 판정은 다나카의 골을 도운 미오마 카오루의 패스가 골라인을 벗어난 것으로 여기며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지만 곧바로 VAR(비디오보조심판) 판독에 들어갔고, 심판들은 긴 시간 동안 판독을 진행했다.

당시 이승우 SBS 해설위원은 미오마의 패스 영상을 보며 “(골라인을) 나갔네요, 골라인 아웃인 걸로 보여집니다”라고 말했고,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골라인에) 걸쳐 있을 수도 있어요. 미세한 차이는 우리가 볼 수 없기 때문”이라는 이견을 내놨다.

긴 시간 VAR판독 끝에 공이 골라인을 완전히 나가지 않고 미세하게 라인에 걸려 있는 것으로 판단돼 결국 일본 대표팀의 골로 인정됐다.

해외 스포츠매체에서도 이 장면을 주목했다. 축구 팬들도 트위터를 통해 “공이 라인 밖으로 나간 것 같다” “다른 각도에서 보면 미세하게 걸렸다”는 등 엇갈린 반응이었지만, 관성측정센서(IMU)가 달려있어 정확한 판독이 가능한 VAR 시스템을 신뢰해야 한다는 의견도 많았다. 영국 BBC 해설위원 알리스테어 더든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위에서 공을 내려다보는 각도가 가장 중요하다”며 해당 장면을 바라보는 시각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이로써 일본은 ‘무적함대’ 독일에 이어 스페인을 상대로 승리를 이끌며 죽음의 조를 통과했다. 일본은 승점 6을 쌓으면서 이 경기 전까지 1위이던 스페인(승점 4)을 제치고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F조에서도 지난 러시아 월드컵 3위를 차지한 벨기에가 탈락한 가운데, 16강에서 일본은 F조 2위인 크로아티아와 대결하고 스페인은 F조 1위인 모로코와 맞붙게 된다.

현재까지 확정된 16강 대진표에 따르면 일본-크로아티아 전의 승리팀은 G조 1위와 H조 2위가 만나는 16강 경기의 승자와 8강에서 만나게 된다. 현재 G조 1위로는 16강 진출이 확정된 브라질일 가능성이 높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