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국가주석, 尹정부 출범 이후 첫 국빈 방문…4~6일 방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베트남을 방문 중인 박진 외교부 장관이 지난 10월 18일 오전 (현지시간) 응우옌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국가주석을 예방하고 있다. 사진 외교부

베트남을 방문 중인 박진 외교부 장관이 지난 10월 18일 오전 (현지시간) 응우옌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국가주석을 예방하고 있다. 사진 외교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첫 국빈으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이 오는 4∼6일 방한한다.

대통령실은 “푹 주석은 우리 정부 출범 후 첫 국빈으로서 올해 한-베트남 수교 30주년을 맞아 오는 4~6일 2박 3일 일정으로 방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방한 일정은 윤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오는 5일 공식 환영식을 시작으로 소인수환담, 정상회담, 국빈만찬 등 공식 일정이 진행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푹 주석과의 회담을 통해 정치·안보, 경제(교역·투자, 금융, 인프라, 공급망), 개발, 교육·인적교류, 주요 지역 및 국제 현안 관련 등 양국 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대통령실은 “베트남은 우리의 독자적인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아세안 연대구상’의 핵심 협력국”이라며 이번 국빈 방한이 “양국 관계를 포괄적이고 전략적인 파트너십으로 발전시키고, 아세안과의 협력도 더욱 강화할 중요한 계기”라고 강조했다.

푹 주석은 지난 2016년 베트남 총리에 취임해 지난해 4월 권력 서열 2위인 주석으로 선출됐다. 현재 서열 1위는 응우옌 푸 쫑 공산당 서기장이다. 앞서 푹 주석은 지난 3월 23일 유선을 통해 윤 대통령의 당선 축하를 전한 바 있다.

국빈방문(State Visit)은 방한 형식 중 최상급 예우로 기본적으로 의장대 사열을 비롯한 공식 환영식, 공연이 포함된 대통령 만찬, 도착·출발 시 고위급 환영·환송, 예포 발사, 각종 문화행사 등이 수반된다. 최근에는 2017년 11월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이 국빈방문으로 방한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