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60살 지나면 뇌 썩는다'던 유시민…몸소 생체실험 하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 CBS 한판승부 유튜브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 CBS 한판승부 유튜브 캡처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가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겨냥, ‘60살이 지나면 뇌가 썩는다’는 그의 과거 발언을 인용하며 “의학계에서 별로 지지 받지 못한 (자신의) 흥미로운 의학적 가설을 입증하려고 몸소 생체실험을 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비꼬았다. 유 전 이사장은 1959년생으로 올해 만 63세다.

진 교수는 지난달 30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최근 유 전 이사장 발언에 대한 청취자 질문을 받고 “유 전 이사장이 올렸다는 글을 읽고 충격을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거 유 전 이사장이) 이 정도 수준은 아니었는데 사고방식의 조야함과 조악함에 진짜 놀랐다”면서 “예를 들어 ‘조금박해’는 이재명 대표에게 해가 된다는 말은 쉽게 말해 이 대표를 비판하는 발언은 이적 행위라는 주장”이라고 평가했다. ‘조금박해’는 민주당 내부에서 소신파로 불리며 당에 쓴소리하는 조응천·금태섭·박용진·김해영 등 전·현직 의원 네 명을 일컫는 말이다.

그러면서 “이는 국가보안법 논리”라며 “자기가 싸웠던 괴물을 닮아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부연했다.

진 교수는 유 전 이사장의 각종 정치적 발언이 민주당에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꼬집으면서 “이제까지 민주당이 그 사람 말대로 했다가 정권을 빼앗긴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은 (유 전 이사장을 향해) ‘아름다운 퇴장을 준비하라’고 말 했는데, 지금 퇴장해도 아름답지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 전 이사장은 박 전 비대위원장과 ‘조금박해’ 의원들이 자신의 유명세를 위해 민주당을 비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 전 비대위원장은 “자신의 의견과 다른 분들을 이적행위자로 몰고 있다”고 맞섰다. 또 ‘매 세대는 그전 세대보다 똑똑하다’ ‘60세가 넘으면 책임있는 자리에 있지 말자’ 등 과거 유 전 이사장 발언을 인용하면서 “유시민 작가가 역사 앞에 부끄럽지 않은 선택을 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