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이재명 방탄? 탄압 맞서는 방탄…檢 소환 불응하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검찰이 소환하더라도 이재명 대표가 응하면 안된다고 주문했다.

프랑스로 8개월가량 출산율 정책에 대한 연구를 하기 위해 1일 떠나는 송 전 대표는 출국에 앞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검찰 소환시 이 대표가 어떤 태도를 취해야 할지에 대해 “당연히 응하지 말아야하며 특검 할 때만, 특검 수사에만 응하겠다고 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 전 대표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의 공범자를 다 구속시키는데 김건희 여사에 대해서 서면조사까지 안 하고 무혐의 처분을 하는 이러한 검찰한테 어떻게 우리가 대응할 수 있냐”고 덧붙였다.

이에 진행자가 “응하지 않으면 바로 검찰이 국회로 체포동의안 던질 수 있다”고 하자 “당연히 부결시켜야한다. 어떻게 제1당 대표를 체포하느냐”고 단호히 선을 그었다.

그럴 경우 ‘방탄국회’라는 비판이 나올 수 밖에 없다는 지점에 대해선 “방탄은 그러라고 있는 것이다. 이런 부당한 공권력의 탄압에 대응을 하라고 만드는 게 바로 불체포특권 아니냐”면서 탄압에 맞서는 방탄이라고 받아쳤다.

전날 이재명 대표에게 출국인사를 할 때 “코로나 집합금지명령으로 피해를 받은 소상공인들에 대한 피해보상, 코로나 백신 피해로 인해 2400명이 사망을 했는데 이에 대한 피해 보상 문제를 민주당이 책임 있게 꼭 좀 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밝힌 송 전 대표는 “이상민 행안부장관에게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도 당부했다고 전했다.

송 전 대표는 야당의 해임건의를 윤석열 대통령이 거부할 경우 “당연히 탄핵소추를 해야 된다”며 “이재명 대표도 동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 제기한 이재명 용퇴론에 대해선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당대표의 임기가 보장돼 있다”고 말했다.

용퇴론자가 내세운 ‘총선 악영향’과 관련해선 “총선은 당대표 혼자 하는 게 아니다. 문재인 대표 때 김종인 위원장을 모셔다가 공천권도 맡기고 통합 선대위를 구성한 것처럼 그때 민심에 따라 새롭게 선대위가 구성돼서 추진하면 될 일”이라며 “대표 거취를 논할 게 아니라 무도한 검찰권의 폭력적 이런 행사에 대해서 힘을 모아서 대응하는 것이 올바른 자세”라고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