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00돌 디즈니 “아태지역 스토리가 앞으로 100년 중심축”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6면

30일 디즈니 콘텐트 쇼케이스에 참석한 루크 강 아태지역 총괄사장. [사진 월트디즈니코리아]

30일 디즈니 콘텐트 쇼케이스에 참석한 루크 강 아태지역 총괄사장. [사진 월트디즈니코리아]

“아시아태평양지역(APAC)의 스토리는 향후 디즈니의 백년대계를 준비하는 중심축이 될 것입니다.”

30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디즈니 콘텐트 쇼케이스’에 참석한 루크 강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총괄 사장이 밝힌 목표다. 1923년 만화 스튜디오로 시작해 내년 설립 100주년을 맞는 디즈니의 새로운 100년을 이끌 또 다른 축으로 APAC을 언급한 것이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일본·인도네시아·호주·뉴질랜드 등의 400여개 매체가 참석했다.

루크 강은 “아태지역에서 콘텐트를 개발할 때 그간 시도해보지 않았던 ‘화이트 스페이스(Whitespace·여백)’를 중시한다”며 “K드라마, 일본 애니메이션, 인도네시아 로맨틱 코미디 및 호러처럼 현지 시청자에게 친숙한 로컬 스토리텔링에 더 많은 투자를 한다”고 말했다. 일본 출판사 고단샤와 협업해 애니메이션 제작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올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디즈니+에서 공개된 45개 콘텐트 가운데 K콘텐트가 가장 성공적이라고 언급했다. “현지 제작한 아시아 콘텐트 스트리밍 시간은 1년 전보다 8배가량 증가했다”며 “드라마 ‘빅마우스’와 ‘사운드트랙 #1’, 예능 ‘인더숲: 우정여행’은 공개 첫 주 APAC에서 가장 많이 시청한 콘텐트 톱 3에 올랐다”고 밝혔다. ‘빅마우스’와 ‘인더숲’은 각각 MBC와 JTBC에서 방영됐고, ‘사운드트랙 #1’은 디즈니+에서 독점 공개된 오리지널 작품이다.

디즈니는 내년까지 APAC에서 신규 콘텐트를 50편 이상 제작한다. 그중 한국 콘텐트만 12편. 지난해 11월 한국 서비스 론칭 이후 주요 시장으로 급부상한 것이다. 초능력을 숨긴 채 살아가는 아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무빙’, 국제 마약밀매 조직을 잡기 위해 잠입 수사를 펼치는 ‘최악의 악’ 등 드라마와 방탄소년단의 9년 여정을 담은 ‘BTS 모뉴먼트: 비욘드 더 스타’와 제이홉 솔로 앨범 준비 과정을 담은 음악 다큐멘터리가 눈길을 끌었다. ‘형사록’ ‘사운드트랙’ ‘더 존’ 등은 시즌 2가 공개된다.

12월 공개되는 ‘커넥트’와 ‘카지노’는 한국 오리지널 콘텐트 중 최대 기대작이다. 죽지 않는 새로운 인류를 다룬 ‘커넥트’는 일본 미이케 다카시 감독의 첫 한국 시리즈물. 이날 행사에 참석한 배우 정해인은 “촬영 과정에서 언어 장벽이 느껴지지 않아 신기했다”고 했다. ‘카지노’는 필리핀에서 카지노의 왕이 된 남자의 이야기. 연출·각본을 맡은 강윤성 감독은 25년 만에 드라마에 출연한 최민식 섭외 비결에 대해 “함께 준비하던 영화 일정이 중단돼 ‘카지노’ 대본을 보여드렸는데 매력적이라며 바로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영화 및 시리즈 라인업에서도 한국이 곳곳에서 등장했다. 박서준이 출연하는 영화 ‘더 마블스’는 내년 7월 개봉한다. ‘캡틴마블’ 후속작이다. 이정재는 “루카스필름의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애콜라이트’ 출연으로 드디어 디즈니 가족 일원이 돼 기쁘다”는 영상 소감을 전했다. 두 배우의 역할은 공개되지 않았다.

미국 LA에서 화상으로 연결한 루이스 데시포지토 마블 스튜디오 공동 대표는 “다양한 문화, 종교, 성별 등을 아울러 작업하는 게 마블이 고유한 점이고 이 모든 게 가능해지면 마법 같은 일이 일어난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